서울시의회

신원철 의장, “배제 없는 포용 도시 서울을 만들겠다.”

4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서 개최된 2019년 서울시 신년인사회서 새해 각오 다져

작성일 : 2019-01-05 15:22 기자 : 임혜주

신원철 서울시의회의장(좌측두번째)와 박원순 서울시장(좌측세번째)

 

신원철 서울특별시의회 의장은 4() 오후 3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2019년 서울시 신년인사회를 찾아, 서울의 각계 인사들과 덕담을 나누고 새해 각오를 다졌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와 서울상공회의소가 공동 주최하는 행사로,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용만 서울상공회의소 회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 김정수 수도방위사령관을 비롯해 정·관계, 경제계, 법조계, 언론계, 종교·체육계, 시민단체, 대민봉사자, 주한외교사절 등 총 75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신원철 의장은 서울시의회의 신년 목표는 배제 없는 포용 도시, 서울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민생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돌보았지만 부족한 점이 많았다.”날로 심해지는 경제난, 특히 청년·어르신의 눈물과 중소기업의 고통을 보듬는 새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이제 성장의 속도 보다는 얼마나 많은 사람과 함께 성장하는지가 더욱 중요한 시대가 되었다.”혼자서 빨리 가는 것보다 조금 늦더라도 많은 사람과 함께 가는 길을 택하고자 한다.”는 의지를 덧붙였다.

 

또한 서울시가 신년 목표로 밝힌 경제 살리기’, 서울상공회의소가 강조한 경제의 포용성이 시의회가 추구하는 배제 없는 포용과 꼭 닮았다고 강조하며 다 같이 마음을 모아 모두가 함께 행복한 사회를 실현해 나가자.”고 제언했다.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