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 서울시에 서울의료원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사망사건 진상대책위 활동보장 촉구

서울의료원의 고(故)서지윤 간호사가 자택에서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해 목숨을 끊은 이후 지난 3월 12일 진상대책위 출범

작성일 : 2019-05-14 16:45 기자 : 임혜주

권수정 서울시의원(정의당, 비례)

 

권수정 서울시의원(정의당, 비례)은 서울의료원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고()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 시민대책위와 함께 14()에 진행된 서울의료원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사망사건 진상조사위 활동보장 촉구 기자회견에서 고()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에 대한 진상대책위 활동보장을 위한 서울시의 해결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권 의원은 사망 5개월이 지나도록 사망 사건의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는 현황에 대해 규탄하며 서울의료원 부서장등 관리자가 진상대책위 활동을 방해한 정황이 있는 점을 들어 서울시가 나서 제대로 된 진상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나서야한다고 촉구하였다.

 

특히 권 의원은 () 서지윤 간호사뿐만 아니라 최근 1년 사이 보도된 간호사 사망 사건만 5건에 이르는 점을 언급하며 과거의 사건이 제대로 조사가 되었다면 지금의 기자회견은 없었을 것이며, 죽음에 대한 철저한 원인규명만이 이후 죽음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 발언했다.

 

또한 연이은 유사한 죽음은 간호사 개인의 문제가 아닌 간호사 노동환경의 사회구조적인 문제가 있음을 들며 서울시가 정확한 진상조사를 통해 재발방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였다.

 

마지막으로 권 의원은 서울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조성을 위한 조례에 명시된 서울시장의 책무에 따라 박원순 시장께서 하루 빨리 유족 및 시민대책위원 면담요청에 응하여 사망사건 진상규명에 대한 의지를 보여줄 것을 촉구하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