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박순규 의원, 서울시태권도협회 행정조사 장기화 우려

서태협의 자료제출 회피와 불성실한 답변으로 정상적인 행정조사 지연

작성일 : 2019-06-11 16:56 기자 : 이민수

서울시의회 박순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1)

 

서울특별시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순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1)지난 415일부터 시작한 행정사무조사가 64, 5일 양일간 증인이 참석한 상태에서 진행되었으나 서울시태권도협회(이하 서태협’)의 자료제출 지연과 불성실한 답변으로 조사의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65일 발표된 특별위원회의 기자회견 내용과 같이 서태협의 방만한 운영, 학연·지연의 조직구성, 국가기관의 처분 무시, 제 식구 감싸기식 규정 등을 많은 특위 위원들이 지적하였는데

 

특히 박 의원은 회의를 주재하면서 증인출석 및 자료제출이 원활하지 않는 책임을 규명하기 위하여 서태협 임직원 증인출석요청 우편물의 수신 여부를 날짜별로 확인 하였고 추가적인 조사를 위하여 서태협의 외부 법률자문 자료, 서태협 사무국장의 외부기관 조사 내역을 요구하였다고 말했다.

 

더불어 박 의원은 서울시태권도협회의 문제는 서태협 자체의 방만하고 불법적인 운영뿐만이 아니라 79개 종목 협회의 관리감독기관인 서울시체육회가 관리책임을 다하지 못한 문제도 크다고 언급하며,“본 특별위원회는 서울시의회 의원 대부분이 조사를 찬성한 중대한 사안으로 서태협 임직원은 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명확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서울특별시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의 조사기간은 415일부터 1014일까지로 하고 있으며 향후 진행사항에 따라 6개월을 연장할 수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