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이동현, “청년과 지역주민이 함께 고민하는 무중력지대 필요”

‘무중력지대 - 성동’ 조성간담회 참석해 지역과 어울리는 공간 필요 강조

작성일 : 2019-07-16 17:27 기자 : 이민수

이동현 서울시의원이 무중력시대-성동 조성 간담회에 참석해 의제를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이동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동1)715() 서울시 청년청이 주관한 성동구 무중력지대 조성간담회에 방문하여 서울시, 성동구 관계자들과 지역 청년 및 주민들을 만나 조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릴레이 간담회에는 서울특별시 청년청 주관으로 성동구청 관계자들의 무중력지대 - 성동에 대한 경과보고, 참여한 지역내 청년들과 조성에 대한 의견교류 등이 마련됐다. 무중력지대는 서울시 청년기본조례에 근거해 청년의 활동을 지원하고 보장하는 장소로 서울시 청년정책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조성된 공간을 말한다.

 

1부 행사는 성동구 무중력지대 건립예정지를 지역 청년 및 주민들과 방문하여 성동구 무중력지대가 어떻게 건립될 것이며 조성부지가 어떻게 활용될 것인지에 대한 자치구 담당자의 발표가 있었다.

 

2부 행사는 문유진양천구 무중력지대 센터장의 운영사례 발표 후 질의응답의 시간을 가졌다. 지역 청년들은 지리적으로 한강변과 가까워 자전거 이용후 청년들이 간단히 샤워할 수 있는 샤워 부스 설치가 필요하다.’ ‘지역주민들과 갈등이 없는 무중력지대가 필요하다.’ 등의 다양한 의견이 있었고 해당 담당자들이 즉석에서 답변을 주었다.

 

이동현 의원은 서울시의회 청년특별위원장으로서 특별히 성동구 무중력지대가 조성되는 일이 감격스럽고, 서울시에 조성될 무중력지대 중 지역사회에 녹아드는 무중력지대가 조성될 수 있도록 지역 청년 및 주민, 관계 공무원들과 꾸준히 소통해 나가겠다.” 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끝으로 이동현 의원은 청년도 지역사회에 일원이며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청년 정책의 고도화, 내실화, 다각화가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이에 서울시의회에서도 깊이 있는 고민을 하겠다.”라며 행사를 마무리하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