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조사특위 김태호 위원장 저격하는‘가짜뉴스’ 저급한 서태협의 민낯!

작성일 : 2019-07-18 18:38 기자 : 이민수

김태호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남4)

서울특별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 김태호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남4)은 서울시태권도협회(이하 서태협)가 최근 국제태권도신문, 뉴글로벌신문 등 언론사를 동원하여 조사특위의 활동을 방해하려는 목적으로 한 기사들이 발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415일 일부 체육계의 불법과 특혜의혹, 비리와 잘못된 관행을 조사하고 공정과 신뢰에 기초한 체육환경 조성을 목표로 출범한 조사특위는 현재 승부조작과 승단심사 부정, 법인카드 부당 사용 의혹 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서태협에 대한 조사를 실시 중이다.

 

그러나 서태협은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특위 활동을 괴상한 사설(辭說)로 왜곡하고 국민을 상대로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

 

특히 뉴글로벌신문은 김태호 위원장의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집회를 예고하는 기사와 조사특위로 인해 태권도계가 몸살을 앓고 풍비박산이 나고 있다는 등의 표현으로 폄훼했으며, ‘국제태권도신문사는 김태호 위원장이 돌연 사임했다는 가짜뉴스를 게시했다가 삭제하는 등 단정적인 기사제목을 뒷받침할 근거가 없는 거짓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

 

위 언론사는 현 서태협 이사이자 승급심사비 부당수령 및 겸직조항 위반 등의 의혹으로 증인 출석했던 은평구체육회 사무국장 아버지인 P씨가 대표로 있으며, ‘뉴글로벌신문기자인 W씨 또한 현 서태협 이사이다.

 

언론사의 인적구성 모두가 서태협의 비위 의혹에 연루돼 있어 이러한 언론을 이용한 압박행위들은 조사특위 무산을 위한 서태협의 조직적 방해 행위 및 김태호 위원장을 저격한 보복성 조치로 판단된다.

 

김태호 위원장은 수많은 비리·비위 의혹과 해명요구에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서태협은 조사특위 무산을 위해 갖은 술수로 모략하고 있다면서 조사특별위원회는 어떤 술수와 모략이 있더라도 백의종군하며 서울시민의 염원인 체육계 정상화를 위해 앞만 보고 달려가 진실이 승리하는 모습을 보이도록 할 것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태호 위원장은 서태협은 이번 사태를 국민들이 주시하고 있음을 엄중하게 인식해야 할 것이다면서 여태껏 제출되지 않은 핵심적인 자료와 서태협 상임고문 불출석, 임직원들의 불성실한 태도는 명백하게 서울특별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에 따른 감사·조사권을 침해한 것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할 때까지 특위활동 기한 연장, 서울시태권도협회 정상화를 위한 TF구성 등도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체육계 비위 사실제보 및 정책제안은 서울시의회 홈페이지(www.smc.seoul.kr) 의회신문고를 통해 가능합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