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GTX 건설로 수도권 전체의 공간구조 재편될 것”

노식래 의원, 도시계획국 소관 서울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

작성일 : 2019-11-06 12:27 기자 : 이민수

노식래 의원(민주당, 용산2)

115() 진행된 도시계획국 소관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노식래 의원(민주당, 용산2)“GTX 건설로 수도권 전체의 공간구조가 재편될 수 있다급변하는 도시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도심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계획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노 의원은 오피스 공실 확대 등 도심의 산업적 경쟁력 쇠퇴가 심각하다외곽 지역의 대규모 개발사업에 따른 신규 오피스의 증가가 도심 업무시설의 이탈을 촉진하고 있지는 않은지, 수요와 공급, 이탈 기업들의 이동경로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GTX-A 노선이 지난 해 말 착공했고 GTX-C, GTX-B 노선이 2021년과 2022년 착공을 목표로 준비 중인데 더해 서부권 GTX-D 노선도 검토 중이다. 이로 인해 도심이 다시 살아날지, 인구의 이탈과 도심의 공동화가 가속화될지는 예상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노식래 의원은 또한 “GTX-A 노선이 착공한지 1년이 다 되도록 강남구에서 굴착허가조차 내주지 않고 있고, 용산의 후암동 주민들도 낡은 집이 진동에 견딜 수 있을지 불안해하고 있다도심 지하 공공사업과 지상 주민의 권리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미흡하므로 이에 대한 연구를 통해 주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