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봉양순 의원, 아동 재학대 방지 사후관리 체계 마련해야

재학대 사례 건수와 피해 아동 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현실, 사후 관리에 대한 점검 필요

작성일 : 2019-11-07 12:22 기자 : 이민수

봉양순 서울시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봉양순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3)116() 여성가족정책실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아동 재학대 방지를 위한 사후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안심화장실 추진을 내실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봉양순 의원은 “‘2018 아동학대 주요 통계서울마포아동보호전문기관의 자료에 따르면 재학대 사례 건수와 피해 아동 수가 꾸준히 증가하며 아동학대 발생 시 원래 가정으로 돌아가는 비율이 84%로 월등히 높은 것이 현실이라 말하며 재학대에 대해 예방 교육에만 집중하고 있어 피해 아동의 사후 관리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봉 의원은 최근 신촌역에서 발생한 안심화장실 점검 일자가 범죄에 악용된 사례를 언급하며 그간 서울시는 불법촬영 걱정 없는 안심화장실을 추진하며 적발 건수는 증가했지만, 여전히 불법촬영 기술의 발전에 대한 서울시민은 불안감은 높아지고 있다고 이야기하며 불법촬영 점검 기기의 최신화는 물론 불법촬영 점검의 최전선에 있는 여성안심보안관의 교육 또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봉양순 의원은 예산을 연말에 몰아서 집행하는 문제에 대해 매해 지적하는데 세부적으로 사업 계획을 수립하여 사업의 진도율에 맞는 예산 집행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여성가족정책실의 정책 목표와 기능에 대해 다시 한번 고민하기를 바란다며 질의를 마쳤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