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김 경 시의원, ‘서울 장애학생 등 진로교육 현장직업체험 업무 강화 방안 촉구!

서울시교육청이 교육기부 문화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야 할 것

작성일 : 2020-01-07 14:37 기자 : 이민수

김 경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학생 진로교육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진로교육 현장직업체험 등에 교육기부 문화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서울시교육청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김 경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지난 6일 서울시교육청 본청에서 조희연 교육감과진로직업교육자문위원회에 참석해진로교육 현장직업체험의 가장 큰 문제점은 제한된 체험 내용과 장소라며, “서울시교육청은 좀 더 다양한 직업군을 체험할 수 있는 기업과 기관을 발굴하고, 양질의 체험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체계적인 진로교육과정 운영을 위해 매년 진로교육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진로직업교육자문위원회의 자문을 통해 의견을 수렴, 계획 내용에 반영하는 절차를 거친다.

 

또한 김 의원은서울시 약 13,000여명의 장애학생에 대한 진로교육 지원도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금년 6월에 개최되는 진로직업박람회에서는 장애유형별 다양한 직업체험을 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제290회 서울시의회 정례회에서 김 의원이 발의하여 의결 된 서울시교육청 현장체험학습 지원에 관한 조례 및 자유학기제 지원에 관한 조례에도 학생 진로교육 등과 관련된 다양한 입법취지가 담겨있다.

 

한편, 이날 서울시교육청은 진로직업교육자문위원회 제5기 위원으로 총 13명의 전문가를 선정해 위촉하였으며, 참석한 위원들은 ‘2020학년도 진로교육 활성화계획의 내용과 정책 방향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