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장상기 서울시의원,“코로나19 대응, 서울시교육청 392억 긴급 추경 통과”

4개 실국, 5개 사업 총 10조 1,239억 편성

작성일 : 2020-03-25 11:38 기자 : 이민수

서울특별시의회 장상기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6)

 

서울특별시의회 장상기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6)324() 열린 제29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으로 서울시교육청에 총 392억 원이 긴급 추경 편성되었다고 밝혔다.

 

이날 통과된 추경은 보통교부금 등의 일반재원으로 각급 학교별 방역물품 구입과 유치원 및 초등학교 긴급 돌봄 지원, 재난 예비비 등을 위해 25229백만원, 특별교부금 등의 목적지정재원으로 학교 열화상카메라 구입 등을 위해 13963백만원을 긴급 편성하였다.

 

이번 추경과 관련하여 장상기 의원은 323() 교육위원회 임시회에서 방학 중 미근무자들의 생계를 위해 재택근무 등 유동적인 근무형태도 고려해 볼 수 있다라고 지적하고 기 편성되어 있는 인건비가 잘 집행될 수 있도록 교육청의 차질 없는 행정을 당부했다.

 

아울러 방과 후 교사, 평생교육시설 강사 및 학원 관계자들의 생활 안정과 관련하여서도 교육청의 추가 예산 편성을 주문했다.

 

특히 돌봄교사들은 학교의 개학연기로 피로도가 상당 누적되고 있고 업무 기피 현상이 현장에서 발생하고 있어 이들을 위한 위험수당이나 복리후생을 위한 추가 예산 편성을 고려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장 의원은, “긴급 재난시기이고 추경이 편성되었지만 방역 물품 등 각 개별학교에서 구매하기 힘든 품목들은 지역교육지원청이나 서울시교육청에서 직접 일괄 구매 후 배부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을 교육청에 제안하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