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봉양순 의원, ‘서울사랑상품권’ 추가 발행 환영

‘서울사랑상품권’은 자영업 및 소상공인 경제에 숨통을 트이게 하여 지역경제활성화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

작성일 : 2020-07-30 13:44 기자 : 이민수

봉양순 서울시의회 의원의 서울시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의 현장 모습

 

서울시의회 봉양순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3)은 지난 13일부터 자치구별 순차적으로 추가 발행되고 있는 ‘서울사랑상품권’의 발행을 환영하였다.

 

‘서울사랑상품권’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역내 소비 촉진과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해 서울시가 자치구별로 발행하는 모바일 상품권으로써 지역 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서울사랑상품권’은 제로페이 결제가 가능한 앱에서 구매한 후 사용할 수 있고, 기존의 제로페이 사용을 향상한 제로페이 결제와 연계하여 사용의 용이성이 있으며, 재난지원금과도 연계 결재가 가능한 이점을 가지고 있다.

 

 

 

봉양순 의원은 “코로나19의 장기화는 골목상권과 소상공인들에게 직접적 영향을 끼치고 있어 추가로 발행되고 있는 ‘서울사랑상품권’이 자영업 및 소상공인 경제에 숨통을 트이게 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 수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확대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서울사랑상품권’은 다양한 혜택과 사용편의로 인해 조기 완판되어 그동안 추가 발행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대한 응답으로써 서울시와 서울시의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에 대한 지역 내 소비와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해 ‘서울지역사랑상품권’예산을 서울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편성하여 지난 제295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상품권 발행규모는 총 1800억원으로 지난 13일부터 7~10% 할인된 금액으로 12개 서울사랑상품권 결재앱에서 구매할 수 있다.

 

봉양순 의원은 3차 서울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의 서울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 심의과정에서 ‘서울사랑상품권’ 예산이 지역내 소비와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따른 지역전반의 긍정적 영향 등을 언급하여 해당 예산의 확대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강조하였다.

 

봉양순 의원은 “서울사랑상품권의 가맹점 수는 18만 3,259개로 지역 안에 쏠림현상이 존재할 수 있으므로 서울시 자치구 내 소외지역과 소외업종이 없도록 서울시와 협력하여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약속하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