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추승우 의원, 서울시에 소상공인 임대료 50% 감면 연장 촉구!

추승우 의원, 5분 자유발언 통해 서울시에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연장 요구

작성일 : 2020-09-16 12:26 기자 : 이민수

추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4)

코로나19 장기화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들의 폐업만은 막아 달라는 절박한 외침을 서울시가 들어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울특별시의회 추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4)15() 297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폐업할 위기에 처해 있는 영세 소상공인들의 외침에 귀 기울여, ‘임대료 50% 감면지원책 연장을 서울시가 과감히 결단할 것을 촉구했다.

 

서울시는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하여 임대료 50% 감면지원책을 진행했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들은 당장의 임대료 납부의 어려움을 밝히며 8월 종료된 지원을 연장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6개월 간 소상공인 지원책으로 임대료 50% 감면’ 487억 원, ‘공용관리비 전액 감면’ 63억 원, ‘임대료 납부기한 연장’ 46억 원 등 596억 원에 달하는 지원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596억 원은 금년 서울시 예산 40조에 비하면 1.5% 불과하지만, 코로나19라는 사상 초유의 감염병 재난을 겪으며 살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는 시민들에게는 정말 소중한 금액인 것으로 추산된다.

 

추 의원은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더욱 신속하게 움직이고, 더욱 과감하게 정책을 결정해야 했는데 그 시기를 놓쳐 서울시민께 정말 죄송하다고 밝히며, “여러 국난에서도 수도 서울이 지속될 수 있었던 것은 강인하고 굳건한 민초들의 삶이 있어서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 의원은 소상공인들이 회복할 수 없는 깊은 나락으로 빠지는 것을 더 이상 방관하지 않겠다현 시점에서 소상공인들에게 임대료 50% 감면 연장은 작은 불씨와 같고, 작은 불씨로 엄청난 용광로를 달굴 커다란 불이 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적극 지원해 달라고 밝히며 5분 자유발언을 마쳤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