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김경영 서울시의원, 서초구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 방문 통해 의료진 격려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과 공무원 격려 및 방역활동 이어가

작성일 : 2021-01-12 11:12 기자 : 이민수

김경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구 제2)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경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구 제2선거구)2021년 새해를 맞아 서초구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의료진들을 격려하고, 서초오렌지봉사단과 방역활동을 전개하고 서초구 동장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주민들의 어려움을 직접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경영 의원은 지난 12(), 3()에 서초구 방배1, 4, 본동 임시선별진료소 3곳을 방문하여 연휴와 지속되는 강추위 속에서도 쉬지 않고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들과 공무원들을 격려하고, 현장에서의 어려움과 개선점 등을 점검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연휴임에도 매일 50명에서 100여명의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임시선별진료소 의료진들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며 연일 이어지는 강추위와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가장 최일선에서 묵묵히 큰 역할을 해주고 있는 의료진들과 공무원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서초오렌지봉사단과 서초구 일대 방역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봉사단과의 방역 봉사활동을 통해 서초구 주민들에게 작은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말하며 작년부터 매주 고단한 방역활동에 참여해 주시는 서초오렌지봉사단 자원봉사자들께도 깊은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서초오렌지봉사단과 함께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작년 2월부터 현재까지 약 11개월 동안 매주 주말마다 서초구 카페거리 일대와 주민 밀집 지역 방역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또한 김경영 의원은 15()에는 선별진료소 방역활동과 함께 서초구 동장들과 만나 지역현안과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 공유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김 의원은 주민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직접 청취할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서울시의원으로서 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하며 올해는 코로나19가 종식되길 간절히 바라며 앞으로 서울시의원으로 서초구민들이 조금이라도 고통을 덜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경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구 제2선거구)은 향후에도 지속적인 방역활동과 더불어, 장애인단체와 함께 코로나19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을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가정을 대상으로 방역활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