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봉양순 시의원, 아리수의 신뢰도 제고를 위해 더욱 정확하고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야

상수도사업본부, 직무와 관련 없는 기준이 포함된 근로자 채용 문제를 지적받아

작성일 : 2021-03-04 17:50 기자 : 이민수

봉양순 위원(더불어민주당·노원3)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봉양순 위원(더불어민주당·노원3)33일에 열린 제299회 임시회 2021년 상수도사업본부 소관 주요 업무보고 자리에서 수질관리를 통해 수돗물의 시민 신뢰도를 제고하겠다는 아리수 품질확인제의 목적에 적극 찬성함을 밝히며 질의를 시작하였다.

 

먼저 봉양순 의원은 2021 주요업무 계획보고서와 함께 추가로 요청하여 받은 기간제노동자(수질검사원) 서류심사 기준표를 참고하여 민간에 모범이 되도록 법률적인 용어를 구사해야 하는 공공기관에서 근로자가 아닌 노동자로 표시한 것은 맞지 않다고 본다. 앞으로는 법적으로 정확한 용어로 관련 서류를 작성해 달라고 지적하였다.

 

뒤이어 아리수 코디 채용계획에서 수질검사원업무지원자라는 두 분야로 나누어 있는 점을 짚으면서, “보다 전문적인 업무를 지원하게 될 업무지원자에게 전공이나 자격증 여부로 가산점을 부여하는 것은 이해한다. 하지만 일정 기간 관련 교육을 받으면 업무 수행에 문제가 없을 수질검사원에게 자격증뿐만 아니라, ‘대시민 활동분야라고 하여 시민단체 활동 및 통계조사 등의 경력 여부로 너무 많은 가산점을 부여하는 것이 해당 직무와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하며,

 

그런 가산점을 받을 만한 평범한 직장인이나 가정주부들이 얼마나 있겠는가? 수많은 시민에게 도전할 기회를 열어주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이런 분들은 코디로 일하지 말라는 내용으로 보이지 않나? 일반 시민이 이해하기 어려운 그런 기준은 빠르게 삭제해 달라고 질타하였다.

 

다음으로 봉양순 의원은 올해 초에 입찰 공고되었던 수도계량기 원격검침 단말기 구매 내용에 관하여 “10억 원 이상의 규모로 입찰을 진행할 경우에 15일 이상 공고를 실시하라는 규정에도 불구하고, 올해 20억 원으로 금액이 늘어났음에도 10일만 공고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질의하였다.

 

아무리 추후 절차에 걸리는 시간을 줄이려고 했다 해도, 이 정도 규모라면 이미 전반적인 계획을 세워 진행하는 사항이다. 그런데 규정에 맞지 않게 긴급 공고로 처리했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하며, “기간이 이렇게 짧아지면 신규 업체가 입찰에 참여하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특정 업체에게 특혜를 주려는 것은 아니었나 의심하게 된다고 재차 질타하였다.

 

마지막으로 원격검침 단말기의 가격 구성을 보면, 계량기에 비해 단말기 가격이 125천 원으로 너무 높게 책정되어 있다. 서울시 전체의 계량기를 단말기로 교체하려면, 5천억 원 이상의 예산이 들 것이다라고 설명하며 성능은 유지하되 가격을 낮추도록 입찰 방식을 업체 제안내용 평가 방식에서 최저가 낙찰 방식 등으로 바꾸면 어떤가?”라고 제안하였다.

 

그 제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답변을 들은 봉양순 의원은 상수도사업본부와 아리수의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해서 다양한 시민들이 도전할 수 있는 투명한 채용정책과 법적 절차를 지키면서도 다양한 업체들이 참가할 수 있는 입찰정책이 필요함을 강조하며 마무리하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