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서울시, 도․소매업 ‘1회용 비닐봉투 무상제공’ 집중점검

1회용 봉투․쇼핑백 무상제공금지 이행여부 점검, 위반시 과태료 5만원~300만원 부과

작성일 : 2018-11-04 20:06 기자 : 이민수

 

서울시는 커피전문점에 이어 11.5()~11.9()까지 1주간 대규모점포, 소매업 등을 대상으로 1회용 비닐봉투 무상제공금지 이행여부를 집중 단속한다고 밝혔다.

 

이번 1회용 비닐봉투 사용 집중 점검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와 쓰레기 함께 줄이기 시민운동본부 등 환경단체가 합동 점검팀을 구성해 점검 및 단속을 시행한다.

 

주요 점검내용은 대규모 점포 및 도소매업종의 1회용 봉투쇼핑백 무상제공여부이며 위반 시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점검반은 매장 내 1회용 봉투쇼핑백의 무상제공 여부 등을 점검하며, 속비닐 사용량 감축, 유색코팅 트레이 사용억제, 상품 추가포장 자제, 재사용종량제 봉투 사용, 포장용 박스 비치, 소비자 대상 장바구니 사용 권고 등의 내용을 계도한다.

 

다만, 순수 종이재질의 봉투 및 쇼핑백, 생선·정육·채소 등 음식료품의 겉면에 수분이 있는 제품이나 냉장고 등에 보관하는 제품으로 상온에서 수분이 발생하는 제품을 담기 위한 합성수지재질의 봉투는 점검대상에서 제외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