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서울시, 미세먼지 나쁜날 '비상발전기' 시험가동 중단 추진

15일부터 미세먼지 주의보‧경보‧비상저감조치 발령시, 건물 비상발전기 15,432대 대상

작성일 : 2018-05-14 16:35 기자 : 이민수

서울시가 15일부터 서울에 미세먼지 주의보경보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서울 전역에 있는 공공기관과 아파트, 고층빌딩 등 민간사업장의 비상발전기 총 15,432대를 대상으로 주1회 시행하는 시험가동 중단을 추진한다.

 

비상발전기는 건물에 상용전원이 공급 중단될 때 소화설비 및 비상부하(엘리베이터 등)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비상전원장치다. 비상발전기가 가동되면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 건강에 치명적인 각종 대기오염물질이 발생한다.

 

서울시는 본청, 25개 자치구, 시 산하기관 비상발전기 운전 중단을 의무화하고, 전기안전관리 대행업체 등 민간사업장의 경우 최대한 동참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과 협력해 미세먼지가 심한 날(미세먼지 주의보경보비상저감조치 발령시) 비상발전기 가동 중지가 제도화될 수 있도록 비상전원의 선정 및 설치에 관한 기술지침개정도 추진한다.

 

비상발전기 15,432(평균 500kW)의 시험운전을 일 평균 30분 간 중단할 경우, 질소산화물 약 556kg, 황산화물 394kg, 미세먼지 36kg, 초미세먼지 23kg 등 대기오염물질 총 1,009kg 감축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이번 정책은 시민이 제안한 아이디어가 실제 정책으로 구체화된 사례다. 한 시민이 미세먼지 저감 방법으로 서울시에 비상발전기 시험테스트 운행 중단을 제안했고, 시는 이를 제도적으로 발전시켜 당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이번 정책을 마련해 새롭게 시행하게 됐다.

 

신동호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시민의 적극적인 아이디어가 정책으로 발전돼 실제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게 됐다앞으로도 미세먼지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 예방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