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마포구, ‘작가가 찾아가는’ 인문학 특강 운영

마포구 특화 인문학 프로그램... 2010년부터 141개교 1만 790명 참여

작성일 : 2019-05-24 11:53 기자 : 임혜주

지난해 진행된 학교에서 만나는 독서의 즐거움 운영 자료사진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오는 10월까지 관내 16개 초··고등학교의 학생, 학부모 및 교사 900여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인문학 특강인 학교에서 만나는 독서의 즐거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부터 마포구 평생학습센터가 운영해온 학교에서 만나는 독서의 즐거움은 현재 저술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가 직접 학교를 찾아 인문학 강연을 펼치는 마포구 특화 인문학 프로그램이다.

 

정규수업 과정이나 일상에서 접하기 어려운 외부 강사의 특강을 통해 학생과 학부모, 교사 모두의 인문학적 소양을 쌓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구는 설명했다.

 

강의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진로특강에서부터 학부모에게 도움이 되는 자녀교육법과 자유, 인권과 같은 보편적 가치를 담은 이야기까지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 각 학교마다 사전에 강사와 주제, 장소를 협의해 맞춤형으로 진행되고 있다.

 

올해 첫 특강은 지난 22일 상암초등학교에서 진행됐다. 학부모 80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승복 작가가 강사로 나서 자녀 독서 교육과 책 읽어주기 방법에 대해 강연했다.

 

24일에는 광성고등학교에서 학생 30명을 대상으로 진로특강이 열린다. 6월에는 서울여중, 숭문중, 마포초, 신석초, 소의초 순으로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마포구가 진행하는 학교에서 만나는 독서의 즐거움에는 2010년부터 작년까지 총 141개 학교 1790명이 참여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학생들에게는 인문학을 가까이하는 계기가, 학부모들에게는 자녀 교육과 독서 지도 방법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