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중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개소 '사회안전망 강화'

가정폭력, 아동·노인·장애인 학대, 방임 문제 해결 지원

작성일 : 2019-07-17 11:38 기자 : 임혜주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개소식 테이프커팅식 모습 왼쪽부터 김원범 남대문경찰서장, 서양호 중구청장, 김성종 중부경찰서장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구청사 별관 2층에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조성하고 16일 문을 열었다. 이날 오후 중구와 중부경찰서·남대문경찰서는 센터 운영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개소식을 진행하였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폭력이나 학대가 벌어지고 있는 가정에 초기 대응, 생활 안정, 재발 방지 등과 관련한 서비스를 제공 또는 연계하면서 지역사회 안전망을 강화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운영은 구에서 총괄하고 중부경찰서와 남대문경찰서가 힘을 더하는 방식이다. 센터에는 상담원, 통합사례관리사, 학대예방경찰(APO) 5명이 배치되며 가정폭력, 아동·노인·장애인 학대, 방임 문제 등을 다룬다.

 

지원 절차는 가정폭력 등으로 접수된 112·117신고에서 출발한다. 신고 다음날 신고내용을 토대로 전화 모니터링을 하고 피해자 요청이 있을 시에는 방문 상담을 함으로써 사례 관리에 들어간다. 심각한 위기가정으로 판단되면 전문가와 함께 개입해 임시 주거 등 피해자 긴급 지원을 펼치고 전문기관에 연계한다.

 

아울러 재발 우려 가정을 지정하여 학대예방경찰을 동반한 방문 상담과 맞춤 서비스를 이어가고 가해자에 대한 대응과 함께 경우에 따라서는 수사까지 갈 수 있도록 한다.

 

구는 매월 복지, 법률, 가정폭력, 주거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회의를 열어 위기가구별 해법을 마련하는 등 센터의 사례 관리 전문성을 높이는데도 힘쓸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중구에서 신고된 가정폭력 사건은 471건으로 하루에 한 번 이상 발생했다. 구는 센터 운영을 계기로 폭력, 학대 등에 따른 위기가구를 지속 발굴하여 더 큰 사회적 문제로 번지는 것을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개인의 문제로 치부해 방치하던 과거와 달리 이젠 적극적인 공적 개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피해를 치유하고 정상적인 삶을 위해 실질적 도움을 주는 기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