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마포구, 지금 홍대는 새우젓축제 버스킹 공연 열기 “후끈!!”

홍대 걷고싶은거리 일대서 다양한 버스킹 공연 열려... 주민들 이목 집중

작성일 : 2019-09-23 12:12 기자 : 임혜주

지난 8월 30일 홍대 걷고싶은거리 만남의 광장에서 새우젓축제의 해치·새우 마스코트가 춤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12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100회 전국체전39회 전국장애인체전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홍대 버스킹 공연을 830일부터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30일 마포나루 새우젓축제 마스코트인 새우와 해치 인형이 첫 댄스 공연을 선보인데 이어 구는 오는 1011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마다 젊은이들이 많이 방문하는 홍대에서 오후 6시부터 1시간 동안 공연을 진행한다.

 

새우젓 축제와 비슷한 시기에 서울에서 개최되는 전국체전과 전국장애인체전을 홍보하고 새우젓 축제가 어르신들만의 잔치라는 인식을 타파하기 위해 젊은 층의 대표문화인 버스킹 공연을 기획하게 된 것이다.

 

96일 버스킹 공연에서는 마임마술공연이 거리를 지나는 이들의 이목을 끌었고, 대중들이 쉽게 즐겨 부를 수 있도록 마포를 소재로 구가 제작한 마포는 내사랑노래에 맞춰 새우젓축제 마스코트 인형들이 율동을 선보이기도 했다.

 

추석 연휴로 2주 만에 열린 지난 920일과 21일 홍대 버스킹 공연에서는 인디밴드 별보라 황영원의 멋진 무대공연과 벌룬퍼포머 클라운진의 벌룬아트 마임마술이 함께 진행됐다.

 

뿐만 아니라 종합무용 예술단체 언엔딩의 무대가 돌아오는 927일 금요일 공연으로 예정되어 있고 928일 토요일에는 인디밴드 나린아토가 이어 공연을 펼친다.

 

10월에도 마임마술과 밴드공연 등 다양한 무대가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오는 1018일부터 1020일까지 서울월드컵공원 평화광장과 서울월드컵경기장 남문 일대에서 열리는 12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를 위해 구는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 준비를 모두 마쳤다.

 

특히 올해 새우젓축제는 중장년층을 위한 프로그램이 풍성한 18올새우데이’, 청장년층을 위한 19놀새우데이’, 모든 세대가 아울러 즐길 수 있는 마지막 날 즐길새우데이’, 일자별로 색다르게 구성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홍대 버스킹 공연이 젊은 층에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마포의 대표행사인 새우젓축제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내실 있게 준비해 개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