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마포구, 지역복지사업평가 “최우수상” 쾌거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분야’ 최우수, ‘희망복지지원단 운영분야’ 우수

작성일 : 2019-12-10 11:19 기자 : 임혜주

지난 9일 열린 ‘2019 복지행정상 시상식’에서 마포구 직원들이 2개 분야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지난 9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 복지행정상 시상식에서 2019년 지역복지사업평가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분야최우수상, 희망복지지원단 운영분야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고 밝혔다.

 

지역복지사업평가는 보건복지부가 전국 17개 시·, 229개 시··구를 대상으로 국정 과제에 대한 지자체 추진 동력 확보와 지자체 복지수준의 전반적 제고를 위해 매년 실시하는 평가로 올해는 12개 분야로 사업 평가가 이루어졌다.

 

마포구는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분야에서 지난해 우수상에 이어 올해는 최우수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는 찾아가는 상담 및 사각지대 발굴 실적, 다양한 복합서비스 개발에 따른 서비스 접근성 향상, 지속가능한 민관협력체계 구축 등에서 우수한 역량을 인정받은 것이다.

 

구는 주민의 돌봄부담 Zero를 위한 돌봄SOS센터’, 사회적 돌봄과 1차 의료의 아름다운 결합 -이음프로젝트’, 거리로 내몰릴 위기가정을 구해낸 ‘MH마포하우징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주민 중심의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온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희망복지지원단 운영분야에서는 5개 권역별 민관협력 사례관리 체계 구축과 동 사례관리 운영 지원을 위한 찾아가는 컨설팅, 사례관리자 역량강화 워크숍 및 학습모임 운영, 가정폭력 위기가구 지원을 위한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설치·운영 등의 사례관리 기능강화 활동으로 복지사각지대 없는 마포 만들기에 기여해 우수상을 수상하게 됐다.

 

이 밖에도 구는 서울시에서 주관하는 시·자치구 공동협력사업 찾아가는 복지서울 분야에서 우수구로 선정돼 사업비 39,100천원을 지원받는다.

 

복지인력 전문성강화, 위기가정 발굴지원, 푸드마켓 활성화, 서울형 기초보장, 요양기관 확충 및 돌봄서비스 공공성 강화, 어르신 및 장애인 일자리창출 등 총 14개의 세부지표에서 고르게 우수한 실적을 내 5년 연속 우수자치구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수상은 변화하는 복지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지원을 강화해 나간 결과다라며 앞으로도 촘촘한 현장밀착형 복지전달체계 구축에 더욱 힘써 복지사각지대 속에서 단 한명의 마포 주민도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