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중구, 집중 호우에 이은 태풍 하구핏 사전 대비

풍수해대책본부 운영, 관내 침수취약가구 등 철저한 사전 점검 실시

작성일 : 2020-08-04 10:41 기자 : 김영희

동주민센터 직원들이 빗물받이 덮개를 제거하고 있다. 왼쪽부터 필동, 광희동, 소공동

 

주말부터 지속된 많은 비로 수도권과 충북지역에서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가 하면 강남역 일대가 물난리를 겪는 등 서울 곳곳에서 비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기상예보에 따르면 금주 중에는 제4호 태풍 하구핏까지 북상하면서 오는 5일까지 집중 폭우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에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풍수해대책본부를 본격 가동하고 주민과 시설물 안전을 위한 비상 대비 태세에 전면 돌입했다.

 

우선 구는 집중 호우 경보 발령에 앞선 지난 7월부터 풍수해를 대비해 본격적인 취약시설 사전점검을 실시해 오고 있다. 만성적인 비피해가 우려되는 침수취약 67가구에는 돌봄 공무원을 상시 배치해 해당가구와 주변상태를 직접 살피는 현장 점검을 실시했으며 호우 기간에도 지속적으로 연락체계를 유지해 비상 사태를 준비하고 있다. 덕분에 지난 며칠동안 이어진 집중 호우에도 큰 피해는 없었으며 앞으로도 이들은 침수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상변화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아울러 담당부서와 동주민센터에서는 호우기간 중 지반이 약해진 대형공사장 현장, 급경사지, 절개지, 지하시설 등 위험예상지역의 안전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5일까지 중부지방에 시간당 10~20, 최고 누적 강우량이 600까지 예상되면서 폭우에 따른 토사유출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사장 등 관련 대비 상황과 지하시설 차수판 설치도 빈틈없이 점검한다.

 

아울러 빗물받이 관리인 968명에게 문자를 보내 자체 점검 실시 및 호우 시 덮개 제거를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담당 공무원과 공무관이 순찰을 통해 현장을 확인한다. 구와 동주민센터에서 갖고 있는 양수기 280대의 작동 상태 확인은 이미 완료를 마치고 침수가구에 적기 투입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태풍 하구핏 북상을 대비해 현수막, 간판, 옥상조형물, 교통표지판, 태양광 시설 등의 결속 상태를 사전에 확인하고 본격 상륙했을 때에는 공사장 및 취약시설물 관리 근무조를 편성해 비상근무를 실시한다. 구청에선 풍수해대책본부를 운영하는 한편, 동주민센터는 비상근무 단계에 따라 호우와 태풍 추이를 지켜보며 긴급 상황에 대비한다. 재난종합상황실에서는 CCTV를 통해 강우량과 저류조 수위를 모니터링하며 응급조치 기동반도 대기시킨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집중호우나 태풍에도 주민들이 불안해하지 않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철저한 사전 점검과 대비 태세 구축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