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용산구, 생활쓰레기 5% 감량 '온 힘'

생활쓰레기 감량 경진대회, 재활용 정거장 운영 등 시책사업 추진

작성일 : 2021-04-08 10:58 기자 : 임혜주

무단투기 금지 경고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택배·배달문화 확산으로 1회용품 사용이 급격히 늘고 있다. 2024년이면 수도권매립지가 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공·민간의 더 적극적인 감량 노력이 필요하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생활폐기물 감량을 위해 두 팔을 걷는다.

 

목표는 2017~2019년 평균 반입량(31951) 대비 5% 줄이기다.

 

주요 대책으로는 생활쓰레기 감량 동별 경진대회 무단투기 상습지역 하나씩 지우기 주택가 재활용 정거장 운영 1회용품 안 쓰기 실천운동 커피박 재활용(퇴비화) 등이 있다.

 

동별 경진대회는 이달부터 11월까지 진행되며 동 청소행정 평가에 반영, 16개 동 순위를 정하고 우수 동주민센터를 시상한다. 평가항목은 분리배출 점검실적, 무단투기 단속실적, 홍보실적 등이다.

 

무단투기 상습지역 하나씩 지우기는 지역 내 이면도로 61곳에서 동시에 이뤄진다. 그물망, 화단, 대형현수막, 스마트 경고판 등을 활용, 무단투기 상습지역 환경을 바꾸고 필요시 관리자를 지정한다. 지난해 29곳 개선이 이뤄졌다.

 

주택가 재활용 정거장은 4월 현재 74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단독·다가구·다세대 주택지 재활용 분리배출을 생활화함으로서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고 자원순환 의식을 개선하고 있다는 평이다.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 1회용품 안 쓰기 실천운동도 벌인다. ‘종교시설(145)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전통시장 비닐봉투 사용 줄이기등 세부 과제를 정했다. 상인연합회 등 민간 협조가 필요한 사항이다.

 

구청, 동주민센터, 시설관리공단 등 공공부문도 이를 선도할 수 있도록 사무실 내 1회용품 사용 금지’, ‘우산 비닐커버 사용 금지등 과제를 실천한다.

 

커피박 재활용 사업은 지역 내 20여개 커피전문점과 함께하고 있다. 커피박 퇴비화를 통해 쓰레기를 줄이고 처리비용도 아낄 수 있다. 지난해 감량 실적은 36톤에 달한다.

 

이 외 구는 쓰레기 분류 현장체험, 혼합배출 쓰레기 수거거부 안내문 부착, 재활용품 분리배출 의무사업장 관리, 봉제원단 조각 재활용, 녹색장터 운영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 쓰레기 감량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서울시 생활폐기물 반입량 관리제에 따라 목표를 달성하면 인센티브, 달성하지 못하면 페널티가 부여된다구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