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영등포구, 찾아가는 다문화 인권 교육 운영

영림초 ‘학부모와 함께하는 심리치료’ 실시, 역할극‧놀이치료, 차별 스트레스 해소

작성일 : 2019-07-18 11:56 기자 : 임혜주

7월 12일 영림초등학교에서 인권교실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다문화 학생의 인권을 존중하고 다양성을 인정하는 교실문화 확산을 위해 지역 내 초중학교 학생 1,500여명을 대상으로 다문화 인권 교육 행복 다누리가족 교실을 운영한다.

 

우리 구 다문화가족 수는 2018년 기준 54,145명으로 구 전체 인구의 13.8%이며, 다문화가족 초고 학생 수는 2,368명으로 총 학생 수의 8.7%를 차지한다.

 

지역 내 다문화 학생 비율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학교마다 자체적으로 진로환경 적응 등 다문화가족 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구도 이러한 학교와 학생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이번 인권교육을 기획하게 됐다.

 

구는 지난 6월 서울 남부교육청과 협약을 체결하고 사전 수요조사에 따라 초등학교와 중학교 5곳을 선정, 7월부터 9월까지 다문화 인권 교육 행복 다누리가족 교실을 운영한다.

 

참여 학교는 영림초 도림초 문래초 윤중초와 대림중학교다. 이번 교육에는 초등학생 4학년~6학년과 중학교 1학년 1,500여 명이 수업에 참여한다.

 

강의는 인권교육과 마술공연으로 구성했다.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 인권교육에 유명 마술사의 재미있는 공연을 곁들여 수업에 집중력과 이해력을 향상시켰다.

 

조석제 교수와 김청 마술사가 학교로 직접 찾아가서 교육을 진행한다.

 

이 외에도 구는 차별 등 선입견으로 고통 받고 있는 다문화가족의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학부모와 함께하는 심리치료 역할극 놀이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는 다문화가족의 부모와 자녀가 함께 받는 심리치료로 오는 20일 다문화 10가정을 대상으로 영림초에서 진행 할 계획이다.

 

4시간 동안 이어지는 전문가 상담, 역할극, 놀이 치료 등 심리치료를 통해 학교와 사회에서 받는 심리적 스트레스의 극복을 돕는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우리 사회의 다름은 곧 차별이 아니라 다양성을 의미하며, 이는 존중 받아야 한다.”라며 이번 교육을 시작으로 다문화가정 대한 편견을 없애고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구현을 위한 다양한 교육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