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영등포구,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긴급자금 50억 저금리 지원

7월,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특별신용보증제도 업무협약’ 체결

작성일 : 2019-07-19 09:32 기자 : 임혜주

영등포구 청사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이달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로 피해를 입게 될 지역 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특별신용보증제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긴급자금 지원에 나섰다.

 

이로써 구는 특별신용보증제도를 활용해 총 50억 원 규모의 자금을 2.5%의 저금리로 피해 기업에 긴급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특별신용보증제도의 총 지원 규모를 지난해 17억 원에서 200억 원으로 크게 확대하고 구청을 방문하는 등의 불필요한 행정 절차를 대폭 축소했다.

 

구는 총 지급액 200억 원 가운데 연말까지 피해 기업을 위해 50여억 원을 우선 지원하고, 1년에 50억 원씩 4년 동안 배분 지원할 계획이다.

 

각 기업의 보증한도액은 5천만 원이며, 상환조건은 1년 거치 3년 균등 분할 상환 1년 거치 4년 균등 분할 상환 1년 만기 일시 상환 중 선택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 업체는 물론, 신용 상태는 양호하나 담보능력이 부족해 대출받기 어려운 지역 내 소상공인도 포함한다.

 

자금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신용보증서를 받을 수 있도록 구가 서울신용보증재단에 해당 기업을 추천해 준다.

 

신청 기간은 연중 상시며, 신청을 원하는 구민은 구청 문의 후 별도의 추천서 작성 없이 우리은행이나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일자리경제과(2670-3426), 신용보증재단(1577-6119) 또는 우리은행(2671-4737)으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일본 수출규제로 큰 타격을 받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우려와 고통에 공감한다.”라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구 차원의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