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영등포구, 임신부도 독감 무료 예방접종 받는다

올 처음으로 무료예방접종 대상자 임신부까지 확대…태아 항체 형성

작성일 : 2019-09-17 05:40 기자 : 임혜주

독감 무료예방접종 대상자 임신부까지 확대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 보건소가 917일부터 내년 430일까지 어린이, 임신부, 65세 이상 어르신,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을 대상로 독감 무료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올해는 처음으로 임신주수에 관계없이 모든 임신부가 접종 대상에 포함된다.

 

임신 중에 독감 접종을 하면 태반을 통해 태아에 항체가 형성돼 면역력을 높일 수 있다.

 

임신부는 산모 수첩, 임신확인서 등 임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증빙자료를 지참해 지정 의료기관을 방문하면 된다.

 

917일부터 어린이 독감 2회 접종 대상자에게 우선 접종을 실시한다.

 

이는 생애 처음 접종을 하거나, 이전에 2차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생후 6개월~8세 이하 어린이를 말한다.

 

1015일부터는 9~12세 어린이, 임신부, 75세 이상 고령의 어르신 접종이 가능하며, 65세 어르신을 포함한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은 1022일부터 접종할 수 있다.

 

접종 기한은 어르신 및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은 1122일까지며, 어린이와 임신부는 내년 430일까지다.

 

예방접종은 주소지 관계없이 전국 어린이 독감 예방접종 위탁 의료기관에서 가능하다.

 

영등포구 지정 위탁 의료기관은 영등포구 보건소 누리집(http://www.ydp.go.kr/health) 및 예방접종 도우미 사이트(https://nip.cdc.go.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위탁의료기관 사정에 따라 변경사항이 생길 수 있으니 방문 전 반드시 전화 확인이 필요하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독감 예방접종은 건강 상태가 좋을 때, 되도록 낮 시간에 접종을 받아야 효과가 좋다.”라며 가급적 독감 유행 전인 10월 말까지 접종을 완료하여 구민 모두 건강한 겨울을 나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