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영등포구, 여의도․안양천 봄꽃길 통제 12일까지 연장

주말 상춘객 다수 방문에 대비해 ‘봄꽃 거리두기’ 연장 조치

작성일 : 2020-04-09 19:51 기자 : 임혜주

- 여의서로 봄꽃길 교통 통제 당초 11일에서 12일까지 연장보행로도 통제

- 안양천 제방 산책로도 통제 연장당초 10일에서 2일 늘어난 12일까지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난 4.1.()부터 시작해 4.11.()까지 예정돼있던 여의도 봄꽃길 교통보행로 통제를 4.12.()까지 연장하며, 안양천 제방 산책로 통제 또한 4.12()까지 연장한다.

 

영등포구가 9일 오후 여의서로 봄꽃길에 설치한 ‘차량 및 보행로 통제 연장 안내’ 현수막 사진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친 시민들이 오는 주말 여의도와 안양천 일대 벚꽃 구경을 나설 것에 대비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구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구는 국회 뒤편 여의서로 봄꽃길에 대해 4.12.()까지 차량 및 보행자에 대한 통제를 연장하고 여의나루역 일대 기초질서유지 강화 활동을 지속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안양천 제방 산책로 통제도 당초 계획했던 10일까지에서 12일까지로 2일 연장한다.

 

앞서 구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2020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16년 만에 취소하고, 벚꽃 개화시기에 맞춰 여의도 봄꽃길에 대해 차량 및 보행자 통행 제한에 나섰다.

 

또한 여의나루역 일대를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해, 사회적 거리두기안내 요원 배치 안내 입간판현수막손소독제 비치 지하철역 일대 안내방송 실시 지난 주말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 폐쇄 및 인근 버스정류장 9개소 무정차 등 상춘객의 유입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각도의 조치를 취했다.

 

그 결과 매년 500만 이상 관광객이 방문하던 여의도 봄꽃길 상춘객 밀집 현상을 크게 해소했으며, 여의도한강공원을 찾는 방문객에게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경각심을 불어넣어 감염 확산 방지에 일조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벚꽃이 아직 만개해 있는 여의도 봄꽃길과 안양천 산책로에 대한 통제를 12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 주말에도 여의도 벚꽃놀이를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