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양천구, 영유아 집단급식소 등 긴급 위생 점검 실시

최근 영유아 집단 식중독 발생과 관련, 관내 영유아 집단급식소 위생 점검 실시

작성일 : 2020-07-07 10:44 기자 : 김영희

- 7월 6일부터 10일까지 관내 유치원 49개소, 어린이집 300여 개소 등 해당

 

영유아집단급식소 위생점검 자료사진

 

최근 여름철 기온 상승으로 어린이집, 유치원 등 영유아 대상 급식시설에서 식중독 사고가 발생하는 등 식품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식중독을 사전에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하여 관내 영유아 대상 급식시설을 대상으로 긴급 위생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관내 유치원 급식소 49개소와 어린이집 급식소 300여 개소 등에 식중독 예방관리 매뉴얼과 자체 점검 체크리스트를 배포하고, 50인 이상 신고된 집단급식소에 대해서는 조리시설 등 전수 점검을 하기로 하였으며, 양천구 어린이 급식관리 지원센터에 등록된 141개 급식소에 대하여는 위생·안전순회 지도 등 현장 방문 식중독 예방교육을 실시하기로 하였다.

 

중점 점검사항으로는 냉장·냉동시설 적정가동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및 사용여부, 종사자 개인위생 및 건강진단 실시 여부, 조리도구 관리상태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최근 음식점 등 코로나19 감염확산 사례와 관련하여, 주 감염환경인 3밀(密)[밀집, 밀접, 밀폐] 환경을 제한함으로써 음식점 방역관리 강화를 위한 노력에 총력을 쏟고 있다.

 

비말차단을 위한 테이블 위 칸막이 설치, 종사자 마스크 착용, 매일 2회 이상 주기적 환기 및 매일 1회 이상 공용사용 물건과 표면 소독, 배달·포장 활성화 적극 권고 등 식품 위생을 지도하고, 배달음식점의 식재료 구입·보관부터 조리·배달까지 단계별 위생관리사항 및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김수영 구청장은 “코로나19 및 하절기 기온 상승으로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의 건강이 우려되는 만큼 철저한 지도 점검 및 교육을 통하여 안전한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