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미술관으로 변신한 영등포구청…본관 3층에 갤러리 개관

본관 3층 복도 벽면에 갤러리 조성… 지역 활동 작가들의 작품 전시

작성일 : 2020-07-29 09:09 기자 : 김영희

- 구민들에게 지역 작가들 소개… 문화예술 통한 힐링 공간으로 탈바꿈

- 9월까지 개관展… 문래동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의 특색 있는 작품 18점 전시

 

영등포구청 본관 3층 복도에 조성한 갤러리 모습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구 청사를 찾는 구민들이 일상 속에서 예술을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청사 복도에 갤러리를 조성했다.

 

구는 영등포문화재단과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작가들과의 협업을 추진, 구청 본관 3층 복도 벽면에 작가들이 제작한 작품을 전시하고 개관전을 열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문래동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젊은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이 선을 보였다. 강준영, 김나율, 김순미, 송호철, 유지인, 장은우, 전은숙, 최라윤, 최 선 작가가 참여했다.

 

지역 작가에 대한 소개와 함께 영등포구 풍경을 담아내거나 다채롭고 활력 넘치는 작품 총 18점을 9월 말까지 만나볼 수 있다.

 

구는 청사 복도 갤러리의 정기 전시 운영을 통해 지역 예술인 지원과 함께 구민들에게 지역 작가들을 소개‧발굴하는 장을 마련하고, 구청을 딱딱한 공공기관 이미지에서 벗어난 주민들이 항상 찾아가고 싶은 ‘일상 속 예술 공간’으로 만들어갈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구민들을 위한 공간인 영등포1번가 소통공간, 카페 틔움, 영등포의 서재에 이어 복도 갤러리를 조성함으로써 구청의 문턱을 낮추고 있다”며, “구청을 찾는 구민들이 문화예술을 통해 힐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