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풍수해 막아라… 영등포구, 어린이 통학로 점검

우신초등학교 통학로 현장 점검… 아이들 안전 문제 없는지 직접 살펴

작성일 : 2020-08-07 18:14 기자 : 임혜주

7일 오후 우신초등학교 통학로 현장 점검에 나선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왼쪽에서 3번째)이 통학로 인근 공사현장에 대한 안전조치 상황을 살피고 있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난 7일 우신초등학교 통학로 현장을 방문해 어린이 안전을 살핌과 더불어, 풍수해 대비 등을 위해 대림동 일대 점검에 나섰다.

 

이날 구는 신길동에 있는 우신초등학교 통학로 현장을 방문해 아이들 안전을 살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통학로를 돌아보며 도로 및 보행길 여건을 꼼꼼히 파악하고 인근 공사현장 안전 조치 여부를 점검했으며, 위험 간판 등 어린이 안전 위해 요소들을 찾아내 신속히 조치할 것을 당부했다.

 

풍수해 예방을 위한 예찰활동도 빠짐없이 챙겼다. 서울 지역에 8일 오후부터 9일까지 강하고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되고 있으며 50~100의 강우량이 예상됨에 따라, 구는 풍수해 대비를 위해 지난 6일에 이어 7일도 대림동 일대 풍수해 취약지역 현장 점검에 나섰다.

 

먼저 6월부터 도로 다이어트공사에 들어간 남부도로사업소 앞 도림로 현장을 방문해 공사 현황과 안전 대책 등을 점검했다.

 

구는 대림역 주변 유동인구와 자전거 주차로 인한 보행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이곳 도로 폭을 조정하고 보도를 넓힐 계획이다.

 

구는 풍수해 발생에 대비해 공공의 이용이 잦은 안전 취약지역인 대림중앙시장 현장도 함께 점검했다.

 

시장 내 불법 데크를 비롯해 임의로 가려 둔 빗물받이 등 풍수해에 특히 취약할 수 있는 위험 요소들을 찾는 데 주력하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마련하도록 조치했다.

 

한편, 구는 빗물펌프장 8개소 전체를 가동해 현재까지 약 179만 톤의 물을 방류하는 등 풍수해 예방에 힘쓰고 있다.

 

또한 도림천과 안양천 전 구간에 대한 통제를 시행하며 구민의 생명과 안전 보호에 나섰다. 현재 도림천은 침수되지 않았으며 안양천 일부만 침수된 상태다.

 

현재 구는 78시부로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발령했으며,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 중에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풍수해에 대비해 어린이 통학로 및 도로공사 현장, 전통시장 등을 찾아 구민 안전을 살폈다, “급작스런 기상 악화 상황에 철저한 대비와 사전 점검으로 피해를 예방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