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

강동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온라인 접수 시작!

서울 소재 1개의 사업장당 월 70만원, 최대 2개월(140만원) 지원

작성일 : 2020-05-26 09:13 기자 : 임혜주

강동구청사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온라인접수를 지난 25일부터 시작했다.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코로나19로 힘든 영세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에게 월 70만원씩, 최대 2개월간 140만원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2019년 연 매출액이 2억 원 미만이며, 2월말 기준으로 6개월 이상 영업을 한 업체(2019. 9. 1. 이전 창업)이다.

 

사업자등록증 상 사업장 소재지가 서울이어야 하며, 신청일 기준 실제 영업 중인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이어야 한다.

 

, 유흥, 향락, 사행 등 일부 업종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온라인 접수는 525일부터 630일까지 진행되며,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smallbusiness.seoul.go.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원활한 접수를 위해 신청자의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5부제로 진행된다. 주말(,)은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신청 가능하다.

 

방문접수는 615일부터 30일까지 강동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센터(천호대로17558, 3) 또는 구내 우리은행 지점에서 운영되며, 원활한 접수를 위해 출생연도 끝자리 기준 10부제를 적용할 예정이다.

 

15() 출생연도 끝자리가 ‘0’인 자영업자들을 시작으로 16일은 ‘1’, 17일은 ‘2’로 끝나는 순이다.

 

다만 접수 마감 전 이틀(629, 30)은 신청기간을 놓친 사업자 누구나 방문신청 가능하다.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의 편의를 위해 신청방법과 제출서류는 간소화했다. 온라인 신청은 제출서류 없이 간단한 본인인증과 사업자등록번호 기재만으로 가능하고, 방문접수 시에도 신청서 신분증 사업자등록증 사본 통장사본을 준비하면 된다.

 

본인이 직접 방문하기 어려울 때는, 위임장을 지참해 대리신청도 가능하다.

 

강동구 내 소상공인 중 68.5%에 해당하는 17천여 개 업체가 지원대상이며, 이는 관내 소상공인 10명 중 7명이 지원 받는 셈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이번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이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코로나19로 위축되어 있는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강동구청 홈페이지 또는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smallbusiness.seoul.go.kr)를 확인하거나 강동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센터(02-488-5140~4) 또는 서울시 120다산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