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성동구, 뚝도시장 청년몰 활성화 8억원 투입

청년상인들을 위한 청년특화골목, 편의시설 등 총 8억원 지원

작성일 : 2019-08-23 10:41 기자 : 임혜주

뚝도시장에서 개최하고 있는 청년야시장 자료사진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인 ‘2019년 청년몰 활성화 및 확장지원사업’ 부문에 뚝도시장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청년몰 활성화 및 확장지원사업’은 전통시장 내 청년상인들의 상생과 성장을 위한 다양한 홍보 콘텐츠 마련 및 편의시설, 청년특화골목 등 기반시설을 조성․지원하는 사업이다

 

뚝도시장은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전통재래시장으로서 최근 성수역을 중심으로 한 상권발달 및 유동인구의 증가로 성장발전 가능성이 높은 상권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2년간 추진해 온 중기부 ‘청년상인 창업지원사업’을 통해 전통시장 내 청년상인들의 창업 활로 개척 및 젊은 고객층 유입을 이끌어 오며 청년과 전통시장의 상생 가능성을 보여주는 좋은 선례가 되어왔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청년상인 멘토링 및 교육 ▲공동포장재 개발 ▲사인물 및 LED조명 설치 ▲뚝도청춘 야시장 개최 등 활성화 지원 ▲청년상인 점포 추가조성 및 창업지원센터 마련 ▲청년 특화골목 조성 등 확장 지원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올해 8월부터 내년 10월까지 총 8억 원 사업비가 지원된다.

 

이밖에도 성동구는 전통시장 청년상인 활성화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해오고 있다. 지역사회 청년상인 육성 및 청년일자리 문제 해소를 위해 ‘뚝도시장 청년상인 활성화 지원’을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 중에 있으며, 최근 서울시 청년상인 육성사업에 선정된 뚝도시장과 행당시장상점가를 대상으로 총 81백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청년상인 활성화 기반과 발전방향을 적극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금번 뚝도시장 청년몰 사업이 청년일자리 창출과 전통시장 활력촉진을 위한 새로운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며 “지역상권 활성화의 핵심 주역인 청년상인들의 성공적인 창업과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하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