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성동구, 17개동 통장들 온라인으로 주민회의‘ON’

앱 설치로 간편 접속, 구정홍보 및 주민의견 수렴 창구역할, 다른 주민회의에 확대적용

작성일 : 2020-06-30 11:46 기자 : 임혜주

지난 25일 성수2가3동에서 ‘온택트 통장회의’가 온라인 화상회의로 열리고 있다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매월 25일 관내 17개동 통장 45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화상 주민회의 온택트(Ontact) 통장회의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구의 정책을 홍보하는 역할을 하는 주민회의는 구정활동의 필수요소다.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이 장기화됨에 따라 주민회의는 서면이나 소규모 회의로 대체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성동구는 주민들과의 원활한 소통과 적극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온라인을 이용한 온택트(Ontact)화상회의시스템을 통장회의에 도입했다.

 

온택트(Ontact)란 비대면·비접촉을 의미하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 ‘On’을 더한 개념으로 온라인을 통해 소통하는 방식을 뜻하는 신조어다.

 

온택트 통장회의는 각 동의 동장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온라인상 회의실을 개설해 통장들의 핸드폰으로 회의 초대 메시지를 보내면 통장들이 각자 핸드폰으로 해당 운영체제의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참여하는 방식이다.

 

앱 설치만 사전에 완료하면 회원가입 필요 없이 초대메시지 링크를 통해 회의실로 바로 연결된다.

 

휴대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통장들도 쉽게 회의에 참여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성수23동 문인숙 통장은 처음 시도하는 방식이라 낯설기도 했지만 이렇게나마 서로 얼굴 보면서 우리 구 돌아가는 소식이며 주민의견들을 나눌 수 있어 통장활동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구 관계자는 지난 3월부터 구청 자치행정과와 17개 동주민센터 간에도 주 1회 이상 화상회의를 통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이번 통장회의를 비롯 앞으로 여러 주민회의에 온택트 화상회의 방식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주민과의 대면 교류가 급격히 줄어들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교류가 현재는 대안이 되고 있다다방면의 온라인 교류를 활용해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주민중심의 다양한 정책을 검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