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광진구, 독거 어르신 안전 챙긴다…안부확인 사업 추진

독거 어르신 1천여 명 대상 ‘음료 배달 안부확인 사업’ 실시

작성일 : 2021-01-18 09:58 기자 : 임혜주

광진구청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지역 내 저소득 독거 어르신의 안전한 생활을 위해 안부확인 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구는 지역 내 만 60세 이상 독거 어르신 15백여 명을 대상으로 야쿠르트 배달 안부확인 사업을 실시한다.

 

이번 사업은 지역 사정을 잘 아는 야쿠르트 배달원이 어르신에게 매일 음료를 배달하며 건강과 안전 상태를 확인하고, 위급 상황 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마련된 사업이다.

 

어르신이 음료를 수거하지 않았거나 이상 징후가 있는 경우, 배달원이 동 주민센터에 즉시 통보하고 119 신고 등 대처를 통해 만일의 안전사고를 대비한다.

 

특히 음료배달 안부확인 사업은 구가 전국 최초로 시행한 사업으로 1995년 분구 이래로 매년 추진하고 있으며, 위기 상황에 놓인 어르신을 조기 발견하고 고독사를 예방할 수 있어 의미가 크다.

 

또 구는 식생활 환경이 열악한 어르신 700여 명을 대상으로 경로식당을 통해 건강한 식단을 지원하고, 거동이 불편한 저소득 어르신에게는 도시락, 밑반찬 배달과 함께 안부를 살핀다.

 

이와 함께 한파(12~1)와 폭염(7~8) 기간에는 안부 확인 사업과 대상자를 확대하고 어르신의 안전 상태를 중점적으로 확인한다.

 

한파와 폭염 발령 시에는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어르신 돌봄기관과 돌봄인력, 야쿠르트 배달원 등에게 행동요령을 전파해 어르신 보호에 힘쓴다.

 

특히 독거 어르신 중 노인맞춤 돌봄서비스 이용자에게는 돌봄인력이 주 1~2회 이상 방문·전화 등을 통해 안부 확인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야쿠르트 배달 안부확인 대상자와 밑반찬 배달 횟수도 확대한다.

 

김선갑 구청장은 야쿠르트 배달원, 어르신 돌봄기관 등 민·관이 협업해 독거 어르신의 안전과 건강을 꼼꼼히 챙기겠다라며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어르신이 없도록 촘촘한 복지체계를 구축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은평ㆍ성북ㆍ성동ㆍ광진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