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동대문구, 두 번째 여성 국장 의회사무국장으로

작성일 : 2019-01-05 15:32 기자 : 임혜주

1월 1일자로 동대문구의회

사무국장으로 발령받은 김미영 국장

서울 동대문구 두 번째 여성국장이 탄생했다.

 

지난 11일자로 김미영 안전담당관(5)을 구의회 사무국장(4)으로 발령했다.

 

화제의 주인공인 김미영 국장은 1979년 전라북도 지방공무원 공채(9)로 공직에 입문, 1995년 동대문구에 전보해 온 이후 장안1, 전농3, 장안4동 등 주민 접촉 업무부터 총무과, 감사담당관, 민원여권과, 기획예산과를 거쳐 여성정책팀장, 사회복지과장, 노인청소년과장, 안전담당관 등 주요 업무까지 두루 섭렵했다.

 

김 국장은 안전담당관으로 재직 시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하는 ‘2018년 자연재해 분야 지역안전도 진단결과 1등급, 전국 226개 시··구를 비롯하여 17개 시·, 25개 중앙부처, 44개 공공기관 등이 참여하여 사전 및 사후평가, 현장평가를 거치는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평가에서는 우수기관(A등급), ‘2018 안전한 도시만들기 시·구 공동협력사업에서도 4년 연속 최고점을 획득하는 등 동대문구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김미영 국장은 “39년 동안 쌓은 업무경험을 살려 공직생활을 마무리 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