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업무협약 체결 및 개소식 개최

위기가정에 대한 통합관리체계 구축…지역 내 돌봄 공동체 조성에 노력

작성일 : 2019-01-26 11:54 기자 : 임혜주

25일(금) 오후 2시, 동대문구 청사 5층 기획상황실에서 진행된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업무협약 및 개소식’에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오른쪽)과 마경석 동대문경찰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와 동대문경찰서(서장 마경석)25() 오후 2, ‘동대문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업무협약 및 개소식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과 마경석 동대문경찰서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구청 5층 기획상황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센터가 마련된 동대문구보건소 5층으로 자리를 옮겨 개소식을 진행했다.

 

동대문구 위기가정지원센터가 정식 개소함에 따라, 동대문구와 동대문경찰서는 상호 협력해 지역 위기가정에 대한 맞춤형 지원 및 통합관리체계 구축을 적극 추진한다.

 

동대문구와 동대문경찰서는 통합사례관리사, 경찰관, 상담인력으로 센터 조직을 구성해 지역 위기가정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지속적인 사후관리 및 지원을 해나갈 방침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가 우리 지역의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의 다양한 구성원과 함께 복지 안전망을 더욱 촘촘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