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환경보호‧나눔 일거양득, 재생자전거 기증

동대문구 16일 방치자전거 22대 재생자전거로 새롭게 탈바꿈 해 저소득 취약계층에 전달

작성일 : 2019-05-17 19:12 기자 : 이민수

사회적기업 ‘사랑의 자전거’가 지역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전달할 재생자전거를 동대문구청 직원에게 인도하고 있다

 

서울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16일 사회적기업 사랑의 자전거와 함께 지역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재생자전거를 22대를 기증했다.

 

구는 2015년 사회적기업 사랑의 자전거방치자전거 수거 및 재생자전거 기증 협약을 체결하고, 매년 지하철역이나 도로 주변 등지에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해 그 중 일부를 재생자전거로 수리해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전달하고 있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기증한 재생자전거는 총 141대에 이른다.

 

이번에 기증한 자전거는 총 22대로, 동주민센터에서 추천받은 국민기초생활수급자 8차상위계층 2일대일 결연자 4기타 저소득 세대 4공공용 4명에게 배부됐다.

 

재생자전거가 필요한 지역 저소득층 주민은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우선순위에 따라 기증받을 수 있다.

 

아울러 주변에 방치된 자전거가 있을 경우 동대문구청 교통행정과(02-2127-4951)로 신고하면 수거한다.

 

나현옥 교통행정과장은 자원을 재활용하고 이웃과 나누는 재생자전거 기증 사업이 환경 보호는 물론 복지 서비스 확대,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앞으로도 재생자전거 기증 사업이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