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동대문구, ‘미세먼지 저감 자치구 특화사업’ 공모 선정

서울시 예산 1억 6천만 원 확보…‘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추진

작성일 : 2020-04-23 11:17 기자 : 이민수

- ‘미세먼지 신호등’ 통해 환경부가 제공하는 대기정보 실시간 송출

 

자료사진-지난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따라 폐쇄된 동대문구청 주차장 입구 모습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2020 미세먼지 저감 자치구 특화사업’ 공모에 선정돼 서울시로부터 예산 1억 6천만 원을 지원받는다.

 

‘미세먼지 저감 자치구 특화사업’은 서울시가 자치구의 미세먼지 저감과 관련된 아이디어 발굴 및 발굴된 아이디어에 대한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실시하는 프로그램이다.

 

구는 공모 선정으로 받은 예산을 포함한 총 사업비 2억 3천만 원을 투입해 지역 내 △공원 입구 △도서관 입구 등에 ‘미세먼지 신호등(전광판)’을 설치한다. 이달 설치장소에 대한 현장조사 등을 시작해 올해 말까지 설치를 모두 마무리할 계획이다.

 

구는 향후 ‘미세먼지 신호등(전광판)’을 통해 환경부에서 제공하는 미세먼지 농도와 대기 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송출함으로써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보다 빠르고 쉽게 대기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정보 획득에 취약한 어르신과 어린이를 포함한 구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대기정보를 확인하고 대처하는 데에 미세먼지 신호등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책과 캠페인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