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ㆍ관악ㆍ동작

관악구, 재택치료전담팀 확대·운영 나서

재택치료 확대에 발맞춰 관리팀 통합·개편 및 근무 인원 8명 → 20명으로 대폭 확대

작성일 : 2021-12-01 10:10 기자 : 임혜주

관악구 재택치료전담팀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재택치료 확대 정부 방안에 따라 재택환자 증가에 대비해 재택치료 확대 개편 계획을 수립, 전담인력 확충 등 철저한 코로나19 대응을 통한 단계적 일상회복에 만전을 기한다.

 

지난 29, 보건복지부는 병상부족 및 무증상·경증 확진자 증가 등 코로나19 상황변화에 대응하고자 재택치료 대상을 입원요인이 있거나 감염에 취약한 주거환경 등 특별한 경우를 제외한 모든 확진자로 확대했다.

 

이에 구는 늘어난 재택치료자의 안정적인 관리를 위해 기존 건강관리반과 격리관리반으로 나누어 운영하던 재택치료관리팀을 재택치료전담팀으로 통합·개편하고, 근무 인원을 8명에서 20명으로 확대·운영 및 협력병원 1개소 추가 지정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다.

 

재택치료는 통상적으로 약 10일간 진행되며, 치료기간 동안 협력병원으로 지정된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과 사랑의병원 의료진이 매일 두 차례 환자상태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재택치료전담팀은 협력병원과 연계한 건강모니터링, 진료지원, 재택치료자 및 동반가족 자가격리 관리, 생활민원 처리 등 확진자 지원과 함께 24시간 건강 상담 및 협력병원연계 등 응급상황에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다.

 

이외에도 재택치료 중 환자의 안정적인 치료를 위해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치료키트를 동 주민센터와 연계해 즉시 배송하고, 생필품 지원 및 가구원 수에 따른 생활지원비도 지급하는 등 재택치료자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재택치료전담팀을 통한 철저한 관리와 지원으로 늘어난 재택치료자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체계적이고 빈틈없는 재택치료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금천ㆍ관악ㆍ동작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