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강북구, 근로취약 계층 위한 유급병가 지원

1일 8만 1180원 적용, 11일치 총 89만 2980원 지원가능

작성일 : 2019-06-20 08:06 기자 : 임혜주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근로취약계층이 의료 빈곤층으로 내몰리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서울형 유급병가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구는 유급휴가가 없어 아파도 치료받지 못했던 일용근로자, 특수고용직종사자, 영세자영업자 등에게 연간 최대 11일치 병가수당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병가수당은 검진과 입원 모두가 이뤄졌을 경우 서울시 생활임금인 181180원이 적용된다.

 

사유별로 입원이 10, 건강검진이 1일까지 지원되며 총 892980원의 의료비를 절감할 수 있다.

 

서울시에 주민등록 주소지를 둔 국민건강보험 지역가입자로 실제소득(근로, 사업, 재산, 기타소득)이 보건복지부에서 고시하는 당해 연도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에 해당되는 근로자가 신청할 수 있다.

 

구 홈페이지에 있는 신청서와 근로·사업소득자 증명서와 같은 증빙서류를 갖춰 거주지 동 주민센터나 보건소에 방문하면 된다.

 

서류는 퇴원일 또는 건강검진일로부터 1년 이내에 제출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강북구보건소 지역보건과(901-7767)로 문의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사업 시작일인 61일 이후부터 발생한 입원이나 검진으로 미용, 요양 등 질병치료의 목적이 아닌 경우는 제외된다.

 

지원기준과 자격요건을 모두 충족한 대상자에게는 신청일 30일 이내에 유선·우편·문자로 선정여부가 통보된다.

 

통지받은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결과에 대한 이의신청이 가능하다.

 

구는 산재보험·실업급여와 중복수혜에 해당되는지 정기적인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부정수급 사실이 확인되면 지원금 일부 또는 전부를 환수할 방침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유급병가 지원사업은 취약계층의 건강증진은 물론 빠른 사회복귀로 경제적인 안정도 도모할 수 있다현재는 사업 초기단계로 제도의 조기정착을 위해 다양한 홍보방안을 강구하겠다. 주민여러분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