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강북구 본관 입구, 선별 민원안내소 운영

안내텐트 1개소 설치··· 마스크 미착용 내방객 민원상담

작성일 : 2020-06-02 11:28 기자 : 김영희

- 전담 근무자 배치, 마스크 착용 안내

 

강북구청 본관 입구에 설치된 선별 안내소 근무자가 민원인 에게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경우 구청 출입이 금지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강북구(구청장 박겸수)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청사 출입을 못하는 민원인을 위해 선별 안내소를 운영하고 있다.

 

선별 안내소 근무자가 청사 현관 입구에 별도로 마련된 곳에서 청사 출입 시 마스크 착용의 불가피성을 내방객에게 안내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민원인의 요청에 따라 해당업무 담당 직원이 안내소를 찾아 민원상담도 진행된다.

 

앞서 지난 2월 초 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청사출입 통제를 강화했다. 별관 입구를 폐쇄하고 본관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발열체크를 시행하고 있다. 또 청사 출입 시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제 사용을 사실상 의무화한 바 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를 예방하는 가장 손쉬우면서 강력한 방역 대책”이라며 “나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를 위한 일임을 잊지 말고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