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박원순 시장, 美CES서 기조연설… '디지털 시민시장실' 세계에 소개

8일(수) CES 스페셜세션서 ‘스마트시티 서울이 지향하는 가치와 미래상’ 연설

작성일 : 2020-01-09 20:33 기자 : 임혜주

(현지시간 1월8일 13시) 박원순 서울시장의 CES 스페셜 세션 기조연설 모습

 

박원순 시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CT 박람회인 CES 스페셜 세션에서 스마트시티 서울이 지향하는 가치와 미래상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CES(Consumer Electronic Show)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주관으로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다. IT 산업 트렌드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과 최첨단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이 필수적으로 참여하는 행사다. 기술박람회 차원을 넘어 세계 각국 투자자와 기술인력, 고객들의 비즈니스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약 5분간의 영어 스피치를 통해 스마트시티 서울의 핵심가치는 "사람을 중심에 둔 지속가능한 혁신"이라고 화두를 던지고, 시민의 삶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는 서울의 스마트시티 기술과 정책을 전 세계에 소개했다.

 

스페셜 세션은 8() 13<현지시간> 웨스트게이트 호텔(Tech East )에서 열린다. 주제는 스마트시티 발전의 현실(The Reality of Smart City Development)’이다.

 

박원순 시장과 함께 오마르 칸(Omar Khan) ‘매직리프(Magic Leap)’ CPO 로라 스케월(Laura Schewel) ‘스트릿라잇 데이터(StreetLight Data)’ 공동창립자 겸 CEO 탐 페이(Tom Pey) 영국 웨이파인더(Wayfindr)’ 회장이 패널로 참여한다.

 

대표적으로, 세계에서 유례없이 도시 전역에 자가통신망을 깔고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 중인 서울의 계획을 소개했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디지털 격차를 줄이고 동등한 디지털 기본권을 보장해나가고 있다. , 서울 전역 수천 개 IoT센서로 도시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통해 공공서비스를 혁신하는 계획도 소개했다.

 

박 시장은 기조연설 이후 세계 각국 패널들과 토론도 이어갔다. 통화량 빅데이터로 최적의 노선을 도출한 올빼미버스’, 상암에 구축한 세계 최초 ‘5G 융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소비유동인구 등 월 100억 건의 데이터를 활용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 서비스등을 소개했다.

 

(현지시간 1월8일 13시) CES 스페셜 세션 패널 토의 사진

 

서울시 첫 서울관디지털 시민시장실’ 10분 간 직접 시연, 동행기업 세일즈도 지원

 

박원순 시장은 스페셜 세션 후 1430<현지시간>에는 CES ‘서울관’(Tech West)에서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시연, 서울이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도시의 주요 의사결정 효율성을 어떻게 높이고 있는지 직접 보여줬. 10분 간 재난사고 상황 발생 및 처리현황, 실시간 대기오염도, 교통상황 확인 등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과정을 시연했. 앞서 오전에는 글로벌 기업의 첨단기술 각축장인 CES 행사장을 둘러봤다.

 

디지털 시민시장실은 서울에서 일어나는 모든 도시현상을 실시간으로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플랫폼이다. 세계도시 시장대표단이 서울시청을 방문하면 꼭 들러서 보고 배워가는 서울시의 혁신의 정점으로 평가받는다.

 

박 시장은 오전 Tech East CES 행사장을 둘러보며 자율주행, 5G, 첨단가전 등 향후 글로벌 시장을 석권할 최신 기술 동향을 살펴보고, 기업의 지속가능한 기술발전을 뒷받침할 서울시 차원의 지원방안도 모색했다.

 

서울시는 이번 CES를 위해 55인치 스크린 6대를 설치해 서울시청 시장실과 동일한 크기(가로 3.63mX세로 1.67m)디지털 시민시장실을 구현했다.

 

서울관스마트시티&스마트라이프(Smart City & Smart Life)’를 주제로 CES 내 스타트업 전시관인 유레카 파크’(Tech West)290(88) 규모로 조성운영된다. ‘유레카 파크는 혁신기업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엿볼 수 있어 CES 기간 중 글로벌 기업관과 더불어 많은 참관객의 관심을 받는 전시관이다.

 

CES의 주관사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의 승인을 받은 20개 국내 혁신기업이 동행해 시각약자 보행지원, AI 성우 등 자사의 혁신기술제품을 전시하며, 기업홍보를 위한 상시 피칭무대와 비즈니스 미팅공간이 함께 마련된다.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비롯한 서울시의 혁신적인 스마트행정을 소개하고 서울관광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이어서, <서울관>에 설치된 동행기업 부스를 돌며 CES에 출품한 혁신제품들을 직접 체험하고 바이어들에게 세일즈하며 참여기업에 힘을 실어줬다.

 

16<현지시간>에는 프랑스관, 이스라엘관, 코트라(KOTRA), 삼성전자 Clab, 서울대관 등 유레카 파크에 있는 주요부스를 돌아보고, 각국 스타트업의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참관한다.

 

CES 주관사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게리 샤피로 회장과 만나 교류협력 방안 모색

 

박 시장은 오전 8<현지시간>CES의 주관사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의 게리 샤피로(Gary Shapiro) 회장과 만나 서울시와의 교류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2,200여개 이상의 미국 기술업체를 대표하는 무역협회로, 옛 명칭은 미국가전협회(CEA, Consumer Electronics Association)였다.

 

게리 샤피로 회장은 경영혁신 전략개발서 분야 베스트셀러인 <닌자 퓨쳐>, <닌자 혁신>의 저자로도 잘 알려져 있다.

 

1915<현지시간>에는 게리 샤피로 회장의 초청으로 리더 인 테크놀로지만찬행사에 참석, 첨단기술 분야를 이끄는 전 세계 주요 리더들과의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편, 18<현지시간>에는 MGM그랜드 호텔 1층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리는 매경 비즈니스 포럼 - CES 2020’에서 축사한다. 글로벌 가전기업 및 통신사의 최고경영자들과 실리콘밸리와 국내 유망 스타트업 대표, IT 전문가 등 250여 명을 대상으로 다양화되고 있는 서울의 창업 생태계를 알린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주요 참석자들과의 글로벌 네트워킹을 통해 ‘CES 2020’<서울관>을 홍보하고, 서울의 우수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관심과 투자를 독려하는 서울세일즈에 주력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