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온라인으로 온기를 나누는 ‘온서울 캠페인’ 본격 추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거리 두기’가 ‘단절’로 이어지지 않도록 온라인 소통

작성일 : 2020-03-30 13:28 기자 : 이민수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하여 사회적 거리 두기·마음 가까이 하기의 확산을 위해 온라인으로 온()기를 나누는 온서울 캠페인을 추진하고 관련 웹페이지를 시민참여플랫폼민주주의 서울홈페이지 내에 개설했다고 밝혔다.

 

온서울 캠페인사회적 거리 두기가 사회적 단절로 이어지지 않도록 온라인으로 시민의 온기를 나누는 캠페인으로 시민사회, 마을공동체 등에서의 자발적인 방역 사례를 전파하고(따듯한 방역), 온라인을 통해 시민 재능, 생활 노하우 등을 나누며(따듯한 연결), 생계가 어려워진 농가, 소상공인 등에 대한 지원 활동에 동참을 유도하는(따듯한 경제)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앞서 서울시는 행정과 시민, 시민과 시민을 연결하는 재난극복 민관협력체계 운영을 위하여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처음으로 시민사회가 함께하는 민관협력반을 설치하였으며(’20.3.23.), ‘온서울 캠페인은 민관협력반에서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민관협력반은 서울협치담당관과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사무처장이 공동반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며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서울시의 정책과 시민의 활동 사례를 시민사회, 마을공동체 등과 서로 나누어 자발적 공유와 참여 확산을 도모하고 있다.

 

온서울 캠페인웹페이지에 소개된 주요 사례로는 의료진과 필요한 이웃에게 마스크를 양보하는 애프터유 캠페인’,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모든 분들을 위한 응원 동영상, 지역사회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다중이용시설 방역서비스 자원봉사 등이 있다.

 

온서울 캠페인웹페이지에는 민관협력반에서 수집한 사례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직접 코로나 대응과 관련하여 실시한 방역 활동, 온라인 재능기부(강의, 공연) 사례 등도 게시할 수 있으며 게시를 희망하는 시민은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제출처 : interval@seoul.go.kr, 문의전화 : 02-2133-6534)

 

향후 서울시는 방역 사례 뿐만 아니라 공연, 강의 등 온라인 재능 나눔 사례, 농산물 공동구매 등 농가·소상공인을 지원할 수 있는 시민참여방안 등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추가하여 온서울 캠페인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시민들의 격려와 응원의 온라인 광장으로 기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온서울 캠페인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라 시민들의 자발적 대응을 공유하고 확산하기 위한 것으로써 주인공은 시민이라며 앞으로 시민이 백신이 되어 많은 시민들이 온서울 캠페인에 참여해주셔서 코로나19의 극복에 힘을 보태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