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포스트 코로나' 새로운 서울준비…3천명 시민과 100일 대장정

5.22.(금) 19시 30분, 서울시민회의 오리엔테이션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작성일 : 2020-05-19 21:03 기자 : 이민수

- 3,000명 행사현장실시간 화상회의 앱 활용 참여유튜브 시청 등 선택 참여 가능

- 박원순 서울시장 코로나 시대, 시민 민주주의의 필요성주제 기조연설

- 시민과 전문가 함께 선정한 의제로 온오프라인 공론 실시(6~), 총회(8.30)서 의결

 

박원순 서울시장

 

삶의 방식과 사회·경제 전반의 대전환이 예상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의 일상은 어떻게 바뀌고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코로나 시대 직면한 현재 나아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기 위해 3,000명의 서울시민이 제안하고, 숙의·공론을 통해 정책을 결정하는 서울시민회의가 오는 22() 오후 730오리엔테이션을 개최하고, 100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서울시민회의는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단순히 정책에 참고만 하는 것이 아니라, ‘숙의를 통해 시민이 직접 정책을 결정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시민민주주의 모델이다.

 

서울시는 지난 330일부터 430일까지 공개모집(2000)과 균형표집(1000)을 실시하고, 성별, 연령, 거주지역 고려 무작위 추첨을 통해 서울시민회의 위원 3,000명을 구성했다.

 

오리엔테이션은 의제에 대한 시민투표 결과 발표 3,000명 위원 소개 및 위촉장 전달 박원순 서울시장의 기조연설 서울시민회의 추진계획 및 의제 안내 등으로 구성되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 인원을 행사장 수용인원의 약 10% 수준인 50명으로 제한하고, 화상회의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참여한다. 오리엔테이션 전 과정은 서울시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며, 시민회의 위원 뿐 아니라 일반 시민에게도 공개할 계획이다.

 

온라인 참여자는 화상회의 앱을 통한 실시간 대화, 유튜브 댓글 또는 크라우드소싱 플랫폼인 슬라이도(slido)를 통해 질문할 수 있다. 온라인 참여 방법은 오리엔테이션 시작 전에 별도로 안내할 계획이다.

 

또한, 비대면 사회로의 변화에 맞춰 이번 서울시민회의 위원으로 위촉된 3,000명의 시민에게는 모바일을 통해 온라인으로 위촉장을 전달한다.

 

금년 서울시민회의의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새로운 서울(new normal)’이며 구체적으로 논의할 세부 의제는 시민과 전문가가 함께 결정한다. 서울시는 5차례 전문가 자문을 거쳐 토론의제 후보를 구성하고 시민회의 위원 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 및 의견 수렴을 실시 중이다. 시민 투표 결과 및 최종의제는 오리엔테이션 당일 공개된다.

 

시는 오리엔테이션 전까지 의제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수렴한다. 전문가가 선정한 의제 후보군은 코로나 2차 대유행이 온다면,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할까요?’, 코로나가 바꾼 우리의 삶, 무엇을 준비해야할까요?’, 코로나 시대의 민주주의와 인권3개 분야이다.

 

이번 오리엔테이션에서 의제가 최종 선정되면, 다양한 숙의 및 토론을 통해 정책을 도출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의제관련 서울시 소관부서와 공동개최하는 주제별 회의 온라인 플랫폼 활용 시민-전문가-서울시가 정책을 토론하는 온라인 시민회의 주요 정책 종합토론 및 정책반영 우선순위를 시민투표 결정하는 시민총회로 나누어 개최할 예정이다.

 

주제별회의는 6월 말부터 7월까지 총 6, 온라인회의는 8월 중 2, 하반기 1회 개최할 예정이며, 시민총회는 830() 개최한다. 시민총회 전까지 총 8회 온·오프라인 회의를 개최하여 분야별 의제에 대한 토론결과를 도출하고, 시민총회 때 이를 종합토론하고 정책을 결정하게 된다.

 

또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 시대의 시민 민주주의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평소 서울시의 백신은 시민이라고 강조해왔다. 이번 기조연설에서는 개인과 지역사회, 공동체간에 축적된 역량을 통해 코로나 19 위기를 극복하는 시민참여형, 시민주도형 방역의 필요성을 제안할 예정이다. 또한, 지구촌시민으로서 차별과 혐오를 넘은 연대와 신뢰사회 구축의 필요성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 19 위기로 우리사회는 대전환을 맞이하고 있다. 새로운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해법을 시민과 함께 찾아가겠다.”이번 오리엔테이션과 같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연결되는 시도를 통해 우리는 이미 뉴노멀을 걷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 포스트 코로나에 잘 대응하고 서울의 저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시민의 힘을 모아 서울의 새로운 미래를 함께 설계하겠다.”, 첫 발걸음을 내딛는 서울시민회의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