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4대 제조업 일자리 지킨다…고용유지 조건 최대 3천만 원 긴급수혈

코로나19로 위기맞은 제조업체에 200억 자금수혈… 제조업 긴급 지원 나서

작성일 : 2020-05-19 21:12 기자 : 이민수

- 서울 대표 4대 제조업체(의류봉제수제화인쇄기계금속) 1,500여개 업체 수혜 전망

- 50인 미만 4대 제조업체 대상 최소 3개월 간 고용유지 조건으로 최대 3천만원 지원

- 5.20()사업비 지원 세부내용 공고6.5()부터 의류봉제수제화 사업체부터 접수

- , 한계상황인 제조업체종사자 긴급지원기반산업 지키고 산업혁신 만드는 기회 만들 것

 

 

코로나19 장기화로 올해 4,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3541000명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 4만 명이 감소한 수치로, 1997년 외환위기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출처 :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4월 노동시장 동향(고용노동부, '20.5.11.발표)

 

서울시는 지역 경제 고용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지만, 코로나 19로 인한 매출급감과 고용위기가 고용절벽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서울 4대 제조업(의류봉제수제화인쇄기계금속)’ 긴급 자금 수혈로 일자리 지키기에 나선다. 지역의 기반 산업과 고용 위기 노동자를 동시에 지원하는 전국 최초시도다.

 

추경을 통해 확보한 총 200억원이 긴급 수혈자금으로 투입된다. 시는 50인 미만의 4대 도시제조업(의류봉제수제화인쇄기계금속) 사업체당 최대 3천만 원을 지원하고, 지원을 받은 사업체는 최소 3개월 간 종사자 고용을 유지해야한다. 1,500여개의 사업체가 지원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시제조업 긴급 수혈자금은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제품 기획제작, 마케팅 등의 사업비 목적으로만 사용해야 한다. 인건비임대료운영비 등으로는 사용할 수 없으며,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과 중복 수혜는 불가하다.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업체, 2019년 매출이 없는 사실상 폐업상태 업체, 사업비 지원 접수일 기준 국세지방세 체납 업체는 제외된다.

 

통계출처 : 통계청 전국사업체 조사(2020)

 

구분

사업체수

종사자수

서울 전체 제조업

58,970

266,500

서울 4대 제조업(의류봉제수제화인쇄기계금속)

27,065

127,297

서울 제조업체 중 4대 제조업 비율

45.9%

47.8%

 

의류봉제, 수제화, 기계금속 등 4대 제조업 중 업종별 차지하는 비율에 따라 지원규모가 결정된다. 긴급사업비 지원신청과 지급은 의류봉제, 수제화 인쇄 기계금속 분야별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업종 구분

사업체수

비율

지원규모

의류봉제(중개업 포함)

15,205

54.65%

105억원

수제화

741

2.66%

5억원

기계금속

4,624

16.62%

33억원

인 쇄

7,252

26.07%

50억원

총 계

27,822

100%

193억원

 

 

의류제조업(중개업 포함)분야 총 105, 수제화 분야 총 5, 기계금속 분야 총 33, 인쇄분야 총 50억 등을 지원한다.

 

다만, 산업 전반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의류봉제 제조업과 하나의 가치사슬(Value-chain)에 놓여 있는 연관 산업인 의류제품 중개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한다.

 

서울 소재 의류제품 중개업사업체 수는 757, 종사자 수는 3,018명임(통계청 전국사업체 조사(2020))

 

의류봉제수제화 산업110억 긴급수혈 실시순차 지원

 

도시제조산업 중 사업체 수와 종사자 수가 가장 많은 의류봉제수제화산업부터 총 110억원의 자금이 투입된다. 65()부터 19()까지 총 15일간 신청 접수를 받는다.

 

2020년 통계청에서 발표한 전국사업체조사결과, 서울소재 제조업체 중 의류봉제 사업체수는 14,448(24.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으며, 종사자수도 82,917(31.1%)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의류봉제업의 경우 관련 제품 매출이 ’20. 3월 전년 동기 대비 최대폭으로 감소(30.1%)하고 수출까지 취소되면서 인력 구조조정 위기가 초래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직격탄을 크게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20.4.29. 발표) ’20. 3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현황

 

긴급수혈자금은 업체 규모에 따라 결정되며, 3개월 간 고용유지를 조건으로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된다.

 

 

구 분

지원금액

10인 미만 사업장

1천만원 내 지원

10이상~20미만 사업장

2천만원 내 지원

20이상~50미만 사업장

3천만원 내 지원

 

’20.5.20.~6.4.(16일간) 서울시 홈페이지의 지원사업 공고를 통해 필요서류, 제출방법 등이 안내된다.

 

지원금은 1차로 7월 초 지급되고, 모니터링을 통해 고용유지 등을 확인 후 나머지 금액이 지급된다.

 

지원대상은 사업자등록 기준 서울소재 의류제조업이고,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 중 하나에 해당되어야 하며, ’19. 1. 1. 이전 해당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업체여야 한다.

 

중소기업기본법 시행령상 의복 제조업 분야 소기업은 평균매출액 120억 이하인 기업이며, (인쇄는 평균매출액 80억 이하)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소상공인은 상시근로자 수가 10인 미만인 업체를 의미한다.

 

종사자 고용유지 여부는 사업장 4대보험 완납증명서, 고용보험 자격취득자 명부, 임금대장(계좌이체내역 포함) 등을 통해 확인한다.

 

사업 도중에 기업이 종사자를 해고하는 등 고용을 유지하지 못하는 경우 기 교부된 보조금을 환수한다.

 

이직 등 노동자 자발적인 사유로 불가피한 경우 예외를 인정하되, 사유 소명

 

시는 의류제조, 수제화 업종에 이어, 5월 중 기계금속 및 인쇄업종에 대해서도 사업공고를 통해 신청접수방법 등 안내 계획이다.

 

5월 공고실시 후, 인쇄업종은 610, 기계금속 업종은 615일부터 접수 예정이며, 신청방법 및 접수일은 별도 공고 통해 안내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의 이번도시제조업 긴급 수혈자금은 앞서 전국 최초 재난긴급생활비지원 민생혁신금융 열흘의 약속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매칭 전국 최초 자영업자 생존자금지원 50인 미만 사업체까지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확대지원에 이은 여섯 번째 민생경제 살리기 특단의 조치다.

 

서울시의 코로나19 민생경제 살리기 특단의 조치

 

- 1: 전국 최초 중위소득 100% 이하 포괄 재난긴급생활비최대 50만원

- 2: 금융지원 5조로 확대하고 10일 내 지원 민생혁신금융 열흘의 약속

- 3: 최대 100만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온전한 지급으로 보다 두텁게 지원

- 4: 매출급감 자영업자에 전국 최초 자영업자 생존자금현금 70만원*2

- 5: ‘50인 미만 사업체까지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현금 50만원*2

- 6: 4대 제조업 대상 ‘3개월 고용유지 조건업체당 사업비 최대 3천만 원 지원

 

박원순 서울시장은 도심 제조업 기반이 무너지면 지역경제가 무너지고 서울의 지속가능한 경제생태계가 흔들린다. 이번 도시제조업 긴급 수혈자금은 코로나19속에 한계상황에 직면한 도심 제조업이 폐업이나 고용위기를 넘을 수 있도록 결정한 서울시 민생살리기 여섯 번째 결단이라며 긴급수혈자금을 통해 운영 자체가 어려워진 제조업체들이 사업을 유지하고 종사자의 고용을 유지하도록 지원한다는 목표다. 나아가 도시성장산업의 핵심 근간기술이 되는 제조업을 지켜내고, 산업 혁신으로 이어지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