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12,270명 전원 음성판정

6.25~7.16 관내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12,270명 대상 선제검사 실시

작성일 : 2020-07-20 20:19 기자 : 이민수

- 자치구별 실정에 맞게 시립병원, 이동검사반, 보건소 활용하여 검사 진행

- 향후 입사하는 신규 종사자에 대해서도 상시적으로 무료 선제검사 제공 예정

 

코로나19 선제검사 모습

 

서울시는 고위험시설인 노인복지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선제적으로 추진하였고, 그 결과 검사 대상자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625()부터 716()까지 평일 16일 간 관내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12,27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하였다.

 

이번 선제검사는 최근 지역사회 내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 및 무증상감염 사례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건강 취약계층인 노인복지시설 내 감염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고 대응하기 위함이다.

 

종사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자치구별 실정에 맞게 다각도로 운영하였다. 시립병원이 위치한 자치구는 인근 시립병원 선별진료소를 지정하여 개별 방문토록 하였고, 이외 자치구는 해당 자치구의 협조를 받아 운동장, 주차장 등 야외 장소에 현장 이동검사반을 별도 설치하였다.

 

서울시는 이번 선제검사에 그치지 않고, 검사기간 이후 입사한 신규 종사자에 대해서도 상시적으로 자치구로부터 명단을 받아 서울 시내 7개 시립병원 선별진료소에서 무료로 선제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선제검사 결과 종사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주야간보호시설의 경우 이용자가 출퇴원하면서 가족을 포함한 외부인과의 접촉가능성이 많아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필요가 있다 판단하여, 지난 615일 시행한 휴원 권고 및 방역수칙준수 행정명령을 현재까지 유지 중이다.

 

서울시는 이번 종사자 대상 코로나19 선제검사 이후에도 지금과 같이 노인복지시설에 대한 코로나19 예방 및 방역 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이번 선제검사를 진행한 종사자들 모두가 음성 판정이 나와 다행이며, 앞으로도 서울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예방과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 “시민들도 일상생활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