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노인영화제 21일 개막…25개국 총 85편 온‧오프 상영

人ㅏ이공간(In Between)을 주제로 10월 21일~25일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

작성일 : 2020-10-20 13:44 기자 : 이민수

- 21일 오후 5시 서울극장에서 제13회 서울노인영화제 개막식 개최

- 칸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언급상, 국제비평가상 수상작 <여기가 천국> 개막작 상영

- 85편 상영영화를 통해 노년의 삶을 이해하고 소통하는 문화 축제

 

 

서울시·서울노인복지센터가 1021()부터 25()까지 5일 간 이공간(In Between)’ 이라는 주제로 2020 서울노인영화제를 개최한다.

 

올해 제13회를 맞는 서울노인영화제는 영화를 매개로 노인과 청년이 어우러지며 노년의 삶을 이해하고 소통하는 영화축제다.

 

코로나19 시대에 개최되는 2020 서울노인영화제는 이공간(In Between)’이라는 주제를 통해 우리에게 찾아온 새 일상 속에서 사회적 거리가 주는 한계를 넘어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정서적 거리를 이어주는 연대의 장 이자 사이 공간(In Between)’이 되고자 한다.

 

이번 서울노인영화제는 온라인오프라인 동시에 진행되며 개막식은 21() 오후 5시 서울극장 2관에서 열린다.

 

올해 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서울극장과 CGV피카디리1958, TBS TV와 유튜브 채널 등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되며 TBS 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국내 경쟁부문의 본선 진출작을 만나볼 수 있다.

 

개막식에서는 작품 공모로 선정된 본선 진출작 36편에 대한 서울시장상 시상식이 열리며 뒤이어 개막작 <여기가 천국>(It Must Be Heaven)이 상영된다.

 

개막작 <여기가 천국>은 엘리아 술레이만 감독(팔레스타인)의 작품으로, 2019년 칸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언급상과 국제비평가상을 수상했다.

 

60세의 술레이만 감독이 직접 출연한 코미디 <여기가 천국>은 코로나19로 인하여 국가 간의 경계와 사회적 거리를 실감하는 요즘 한 편의 고요한 시와 같은 영상들 속에서 가장 인간적이고 때론 감동적인 이웃들의 모습을 통해 우리의 삶이 동시대라는 한 공간에 연결되어 있음을 실감하게 할 것이다.

 

더불어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과 우리 주변 사람들에 대해 돌아보는 기회를 제공할 전망이다.

 

13회 서울노인영화제에는 국내해외 출품 공모를 통해 역대 최대인 국내 334, 해외 2,905편이 접수되었다. 이 중 본선에 진출한 25개국 55편의 작품을 포함, 85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올해 상영 프로그램은 국내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 36, 해외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 19편을 비롯하여 도슨트 초이스, 국내 특별 장편, SISFF 시선, Know-ing 섹션: 물결너머로부터, 특별섹션: 영상자서전 프로젝트 인생교환등이 상영된다.

 

코로나19 시대라는 사회적인 분위기를 감안하여 세대 간의 문제와 갈등을 강조하는 영화보다는 속도를 늦추고 자신과 타인, 세계를 이해하고자 노력하는 작품들,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작품들에 주목하였다.

 

이 가운데 청년감독의 카메라를 통해 어르신의 인생 이야기를 담아낸 영상자서전 프로젝트: 인생교환은 광복 75주년을 맞아 일제 강제동원피해자와 그 가족의 이야기를 담았다.

 

영상자서전 프로젝트: 인생교환은 청년과 노인이 함께 영상자서전을 만들며 어르신의 기억과 삶을 영상으로 기록, 청년과 노인 세대의 상호 소통과 교류를 통해 삶의 의미를 성찰해 보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기획되었다.

 

올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와 그의 가족 이야기를 주제로 제작되었다. 특히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의 협조를 통해 일제강제동원 피해 유족 어르신 7명이 모집되었으며, 기획안 공모를 통해 선발된 청년감독 7명이 어르신들과 함께 영상자서전을 만들었다. 완성된 영상자서전은 2020 서울노인영화제를 통해 최초 공개된다.

 

2020 서울노인영화제 홍보대사로는 영화로 삶을 이야기 하는 배우 정희태 씨, 정다은 씨가 위촉되었다.

 

배우 정희태 씨는 홍보대사로서 노인에 대한 인식 전환에 힘을 보태고 싶고, 영화를 통한 세대 간의 공감, 교류의 장을 함께 만들고 싶다고 밝혔고, 정다은 씨는 청년세대를 대표하여 모든 세대가 함께 할 수 있는 영화축제 서울노인영화제를 응원한다고 이야기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