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미디어산업 여성 비정규직' 권리보호 위한 정책 모색

서울시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 21일(수) 14시 ‘2020 상암미디어여성페어 토크콘서트’

작성일 : 2020-10-20 13:48 기자 : 이민수

- ‘우리가 놓친, 여성미디어노동주제로 TBS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

- 생생한 여성 미디어 비정규직 실태와 처우 개선을 위한 정책제도 마련 토론

 

 

서울시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를 포함한 상암미디어여성비정규직지원공동사업단은 오는 1021() 14TBS 1층 오픈 스튜디오에서 ‘2020 상암미디어여성페어비대면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19년 서울시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의 서울시 서북권역 미디어산업 종사자 일생활균형 실태조사연구에 따르면 서울 서북권(은평, 마포, 서대문) 미디어산업종사자의 66%는 비정규직이며 그중에서도 여성 비정규직의 비율은 49.9%로 높은 비중을 차지한 바 있다. 또한 미디어 산업은 콘텐츠 제작 외주화로 인해 꾸준히 비정규직이 증가 중인 업종으로 코로나19 이후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가 더욱 커지고 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여성미디어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노동 상담 및 구제, 차별 개선을 위한 정책 개발, 개인과 조직의 역량강화 지원이 요구되었으며 이에 따라 상암DMC여성비정규직지원공동사업단은 노동상담, 세무교육, 직무역량강화교육, 경력단절이음교육, 심리상담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을 지속해 왔다.

 

이번 상암미디어여성페어 토크콘서트에서는 상암DMC를 중심으로 미디어 산업에 종사하는 여성(비정규직) 노동자를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패널로는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선임연구위원과 권수정 서울시의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서울시 서북권직장맘 지원센터 양지윤 센터장이 참여해 미디어비정규직노동자들의 노동실태와 코로나19로 인한 업계의 어려움 등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그들의 처우 개선을 위한 정책, 제도들은 무엇이 있을지 토론 할 예정이다.

 

토크콘서트는 TBS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되며 이후 114() 저녁 810분부터 TBS TV ‘시민영상특이점을 통해 방송된다.

 

TBS TVIPTV(KT 214, SK 167, LG 245), 케이블 TV (TBS 홈페이지 혹은 각 지역 케이블방송 문의)TBS 유튜브 계정, TBS (스마트폰) 등에서 시청이 가능하다.

 

한편 상암DMC여성비정규직지원공동사업단에서는 상암미디어 여성비정규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이대목동병원 출장 검진팀과 서울근로자건강센터 중구분소와 협업해 1027, 28일 양일간 무료 이동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이후 검진결과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무료 이동 건강검진은 해당년도 국가검진 대상자이면 신청이 가능하며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작가지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기현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이번 토크콘서트가 미디어산업 여성 비정규직 권익보호를 위한 정책방안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 앞으로도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를 비롯한 총3곳의 직장맘지원센터를 통해 비정규직 여성이 법으로 보장된 권리를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