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100개 공공미술 아이디어' 온라인 가상갤러리 운영

서울시 공공미술 100개의 아이디어 전시 온라인 가상갤러리서 1.12~18

작성일 : 2021-01-10 15:35 기자 : 이민수

- 예선통과 1,500명 중 2차례 본선 거쳐 선정된 100인 작품기획안, 인터뷰영상 등 전시

- 활동비 총 21, 500여회 전문가 컨설팅 지원최종 선정 25~40여점 상반기 설치

- 프로젝트 참가자 1,500명 중 80%40대 이하신진작가에 단비 같은 지원 기대

 

코로나19 서울공공미술 프로젝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전시 입장 이미지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창작 기회를 잃은 미술작가 100명의 공공미술 아이디어를 온라인에 공개한다.

 

서울시는 서울시 공공미술 100개의 아이디어라는 이름의 전시를 12() 오전 9시부터 18()까지 온라인 가상갤러리 (http://covid-19-seoul-publicart-project.com/)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회화조각 등(작품 설치), 전시미디어파사드(공간 조성 및 전시), 거리아트(도시환경 개선), 커뮤니티아트(주민참여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지만 미술계 침체로 빛을 보지 못하고 있는 작가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작품기획안과 사진, 작가 인터뷰 영상 등을 통해 만날 수 있는 전시다.

 

전시는 서울시 지도가 있는 가상의 로비에서부터 시작된다. 각 자치구별 별도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시장으로 들어가 각각의 작품기획안과 인터뷰 영상을 감상하는 형식으로 구성돼 있다. 미술이론가의 소개 글도 담아 누구나 쉽게 작품을 이해할 수 있다.

 

이번 온라인 전시는 미술작가들을 지원해 침체된 미술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코로나19 서울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하나로 추진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적으로 추진하는 문체부 공공미술 프로젝트와 연계해 추진된다.

 

작가가 전문 컨설턴트를 만나 아이디어를 구체화해나가고, 온라인 전시를 통해 작품 구현 과정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과정형공공미술 프로젝트다.

 

예산 통과 작가(1,500)부터 지원 예산(30)에 이르기까지 그동안 개최된 서울시 공공미술 공모 프로그램 중 가장 큰 규모로 열렸다. 컨설팅, 심사 등 프로젝트에 참여한 기획자, 시민 등 관계자 수도 240여 명에 달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9월 공개모집을 통해 접수받고, 예선을 거쳐 총 1,500()을 선정했다. 본선 1부에서 300, 본선 2부에서 최종 100명을 선정해 이들의 작품 아이디어를 선보인다.

 

서울시는 온라인 심사, 화상 컨설팅 등 모든 과정을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현장에서 진행할 경우엔 시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코로나 시대의 공공미술 운영 방안을 보여준 사례로 의미가 있다.

 

서울시는 작가들이 각 단계를 통과할 때마다 활동비를 지원했다. 단계를 거듭할수록 활동비를 증액하는 방식으로 총 21억 원을 지원했다. 또 작가별로 1~3회씩, 500여회에 달하는 전문가 컨설팅도 지원했다.

 

시는 예선을 통과한 1,500명 작가에게 활동비 각각 100만원(15)을 지원했다. 본선 1부를 통과한 300명에게는 추가 100만원을 지원하고(3), 본선 2부를 통과한 100명에겐 추가 300만원을 지원해(3) 누적 500만원을 지급했다.

 

전문가 컨설팅은 지난 4개월('20.9.~12.)1,500명의 작가들이 예선과 본선을 거칠 때 지원됐다.

 

특히 프로젝트 참가자 가운데 10명 중 8명이 40대 이하의 젊은 작가와 신진작가로, 이번 지원이 미술작가를 꿈꾸는 청년들에게 작지만 소중한 단비가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예선을 통과한 총 1,500() 80%(1,201), 본선2부를 통과한 100명 중 73%(30512022)40대 이하 작가들이었다.

 

또 통상 40대 이상 중견작가들이 공공미술에 참여해왔던 만큼, 공공미술에 대한 젊은 작가들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으며, 공공미술 사업에 대한 인식도 변화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시는 덧붙였다.

 

예선통과 작가 1,500() 중 개인 81%(1,215), 단체 19%(285)로 개인 지원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심사를 거치며 작품기획안을 구체화하는데 있어 작가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있었다.

 

이번에 온라인 전시를 통해 선보이는 100점 가운데 이후 전문가 심사를 거쳐 엄선된 25~40여점이 올 상반기 서울 곳곳(자치구별 1~2)에 구현된다.

 

한편, 서울시는 201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서울은 미술관프로젝트를 통해 도시의 공공 공간 곳곳에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함께 호흡하며, 도시-예술-시민의 관계 맺기를 이어오고 있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코로나19 서울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코로나로 침체된 미술계와 신진청년작가, 관계자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새로운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특히 이번 공모에 참여했던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신진작가들이 앞으로 공공미술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 공공미술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