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서울대병원,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서울재난병원' 설치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부지 내 모듈형 중증환자 전담병상 48개 규모 설치…3월 말 가동

작성일 : 2021-01-12 22:14 기자 : 이민수

- 서울시-부지 한시적 무상 제공, 서울대병원-비용‧의료진 투입해 책임있는 운영

 

 

서울시와 서울대병원이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 확보와 신속한 치료를 위해 서초구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부지 19,720㎡에 중증환자 전담 ‘서울재난병원’을 설치한다. 늦어도 3월 말에 설치를 완료하고 즉각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음압시설 등을 갖춘 모듈형 중증환자 전담병상이 48개 규모로 조성된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중증환자 수가 감소하면 코로나19 일반병상(96개)으로 전환해 운영한다.

 

병원 내 유휴부지에 임시병상을 설치한 경우는 있었지만, 별도의 부지에 코로나19 치료만을 위한 병상을 설치하는 것은 첫 시도다.

 

서울시가 임시병원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한시적으로 무상 제공하고, 서울대병원이 비용과 의료진을 투입한다.

 

‘서울재난병원’이 들어설 서초구 원지동 부지는 당초 국립중앙의료원 이전이 논의됐던 곳으로, 이미 부지용도가 종합의료시설(도시계획시설)로 지정돼 있어 빠른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