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장년 창업 지원…서울시50플러스 북부캠퍼스 공유사무실 입주자 모집

지난해 11월 창동역 인근에 개관한 50플러스 북부캠퍼스 공유사무실 입주자 모집

작성일 : 2021-02-07 15:01 기자 : 이민수

- 개인 20·단체 15석 마련, 온라인 회의실 및 온라인 콘텐츠 제작용 촬영소도 운영

- 40~69세 서울시민 및 50+단체 대상, 8()부터 50+포털 통해 신청 접수

 

북부캠퍼스 공유사무실 신나 업무공간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50+세대(50~64)의 창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개관한 북부캠퍼스(도봉구 창동 소재)에 공유사무실을 마련하고 입주자를 모집한다.

 

이번에 모집하는 북부캠퍼스 공유사무실은 개인 20, 단체 15석 등 총 35석 규모로 사무 공간 뿐 아니라 비대면 전용 회의실 및 온라인 콘텐츠 제작소 등 특화된 공용 공간도 운영한다.

 

지원 대상은 주소지가 서울시인 만 40~69세 시민 또는 사업장 주소지가 서울인 50+단체이며 자세한 내용은 50+포털(www.50plu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창업을 했거나 준비 중인 시민과 단체 모두 지원할 수 있으며 북부캠퍼스 특화 영역인 문화예술 창업 예정자 및 단체에 대해서는 심사 시 우대한다.

 

신청 접수는 8()부터 34() 17시까지 가능하며,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입주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공유사무실 입주 신청에 대한 자세한 안내를 위해 19() 오후 3시에 온라인 설명회를 50+포털에 게시할 예정이다.

 

재단은 공유사무실에 입주하는 개인 및 단체들을 대상으로 창업예정자와 초기창업단체로 나누어 맞춤형 컨설팅, 멘토링 등 인큐베이팅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입주자 및 입주 단체간 협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자치회 운영 및 외부자원 연계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퇴직 후 창업과 창직을 꿈꾸는 50+세대가 많지만 지원 정책은 여전히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공간부터 멘토링까지 50+세대를 위한 진취적이고 안정적인 창업 기반을 마련하고 건전한 창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