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장애인 맞춤형 집수리 3.12까지 동주민센터 신청 접수

장애인이 겪는 불편함 해소 위한 맞춤형 집수리 추진…화장실, 침실, 현관 등 개조

작성일 : 2021-02-08 22:06 기자 : 이민수

- 기초생활수급‧차상위 가구의 중증장애인이 거주하는 자가주택이나 임대주택

- 맞춤형 집수리 서비스 높은 만족도로 올해에도 지속적 시행

 

 

서울시가 중증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비장애인에 맞춰져 있는 주택구조로 인해 장애인이 가정 내외에서 일상생활과 활동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하여 2021년 맞춤형 집수리 사업을 추진한다.

 

2008년 보건복지가족부(현 보건복지부)와 대한주택공사(현 한국주택도시공사)의 ‘장애인 주거환경 개선 시범사업’으로 시작된 장애인 맞춤형 집수리는 중증장애인이 거주하고 있는 주택의 화장실, 침실, 현관, 주방, 접근로, 거실 등을 개조해 주는 사업이다.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 장애인가구(기준 중위소득 50%-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243만 8,145원-이하)의 세대주 및 세대원이 장애정도가 심한 장애인일 경우, 거주하는 자가주택이나 임대주택을 비용 부담 없이 ‘가족에게 꼭 맞는 집’으로 꾸밀 수 있다.

 

더불어 지난해부터는 개조비 30%를 본인이 부담하는 조건으로 기준 중위소득 50~65%(기준 중위소득 65% : 4인 가구 월 소득 317만 원) 구간의 가구도 지원 대상에 포함하여 추진하고 있다.

 

집수리를 희망하는 대상 가구는 3월 12일(금)까지 거주지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이후 신청자에 대한 현장 심사 등을 거쳐 시공업체가 공사를 시행하게 된다.

 

화장실과 침실, 현관 개조 건 수가 대다수인 장애인 맞춤형 집수리 사업은 시행 이래 이용자들의 높은 만족도와 호응으로 지속 시행될 전망이다.

 

이해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그동안 저소득 중증장애인 가구의 불편을 해소한 서울시의 장애인 집수리 사업은 지난해부터 지원 문턱을 낮추며 더 많은 가구에 도움을 드리고 있다”며 “서울시는 ‘장애가 장애물이 되지 않는 서울’이 될 수 있도록 장애인 복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